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죽음 앞둔 엄마의 딸을 위한 마지막 선물
입력 2016.07.20 (20:42) 수정 2016.07.20 (21:09)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3개월 시한부 선고를 받은 엄마가 딸을 위해 생애 마지막 선물을 했습니다.

엄마 대신 딸의 친구가 돼 줄 동물, 말을 선물한 겁니다.

고아름 기자입니다.

<리포트>

말을 기르는 게 소원이었던 빅토리아.

<인터뷰> 빅토리아 : "아팠지? 미안해."

12살 빅토리아는 터럴리를 자신의 여동생처럼 아낍니다.

하루 중 가장 즐거운 시간은 터럴리를 마구간에서 꺼내 승마를 나갈 때 입니다.

<인터뷰> 빅토리아 : "설레요. 터럴리를 처음 봤을 때 예쁜 눈에 반했어요, 우리가 원하던 모든 것을 갖추고 있었고 완벽했어요."

빅토리아가 행복해하는 모습을 보고 싶었던 어머니가 터럴리를 이곳에 데려왔습니다.

<인터뷰> 홀리 매키니(엄마) : "터럴리만 있으면 넌 굉장히 편안해 보여."

지난해 11월, 홀리 씨는 폐암 진단을 받았습니다.

암은 뇌까지 퍼졌고, 의사에게 3개월 시한부 선고를 받았습니다.

<인터뷰> 홀리 매키니(엄마) : "딸이 나중에 저를 기억할 때 아팠던 모습이 아닌, 즐겁고 행복했던 시간으로 기억했으면 좋겠어요."

홀리 씨는 자신이 세상을 떠나도 딸이 잘 지낼 수 있게 하려고 무슨 일이든 할 각오가 돼 있습니다.

다만 홀리 씨는 자신이 세상을 떠나면 빅토리아가 말을 기를 돈이 없어 말을 잃을까 봐 두렵습니다.

<인터뷰> 홀리 매키니(엄마) : "딸이 엄마랑 말 둘 다 잃게 하고 싶지 않아요."

어머니는 그래서 자신이 세상을 떠난 뒤에도 누군가 도움을 주기를 희망합니다.

<인터뷰> 홀리 매키니(엄마) : "털리 착하다, 사랑해. 딸, 너도 사랑해."

글로벌 24입니다.
  • 죽음 앞둔 엄마의 딸을 위한 마지막 선물
    • 입력 2016-07-20 20:41:04
    • 수정2016-07-20 21:09:33
    글로벌24
<앵커 멘트>

3개월 시한부 선고를 받은 엄마가 딸을 위해 생애 마지막 선물을 했습니다.

엄마 대신 딸의 친구가 돼 줄 동물, 말을 선물한 겁니다.

고아름 기자입니다.

<리포트>

말을 기르는 게 소원이었던 빅토리아.

<인터뷰> 빅토리아 : "아팠지? 미안해."

12살 빅토리아는 터럴리를 자신의 여동생처럼 아낍니다.

하루 중 가장 즐거운 시간은 터럴리를 마구간에서 꺼내 승마를 나갈 때 입니다.

<인터뷰> 빅토리아 : "설레요. 터럴리를 처음 봤을 때 예쁜 눈에 반했어요, 우리가 원하던 모든 것을 갖추고 있었고 완벽했어요."

빅토리아가 행복해하는 모습을 보고 싶었던 어머니가 터럴리를 이곳에 데려왔습니다.

<인터뷰> 홀리 매키니(엄마) : "터럴리만 있으면 넌 굉장히 편안해 보여."

지난해 11월, 홀리 씨는 폐암 진단을 받았습니다.

암은 뇌까지 퍼졌고, 의사에게 3개월 시한부 선고를 받았습니다.

<인터뷰> 홀리 매키니(엄마) : "딸이 나중에 저를 기억할 때 아팠던 모습이 아닌, 즐겁고 행복했던 시간으로 기억했으면 좋겠어요."

홀리 씨는 자신이 세상을 떠나도 딸이 잘 지낼 수 있게 하려고 무슨 일이든 할 각오가 돼 있습니다.

다만 홀리 씨는 자신이 세상을 떠나면 빅토리아가 말을 기를 돈이 없어 말을 잃을까 봐 두렵습니다.

<인터뷰> 홀리 매키니(엄마) : "딸이 엄마랑 말 둘 다 잃게 하고 싶지 않아요."

어머니는 그래서 자신이 세상을 떠난 뒤에도 누군가 도움을 주기를 희망합니다.

<인터뷰> 홀리 매키니(엄마) : "털리 착하다, 사랑해. 딸, 너도 사랑해."

글로벌 24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