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NC 다이노스 투수 이태양 ‘승부조작 혐의’ 검찰 수사
입력 2016.07.20 (21:13) 수정 2016.07.21 (06:22) 사회
NC 다이노스 투수 이태양 선수가 승부조작 혐의로 검찰의 수사를 받았다.

창원지검 특수부는 지난 6월 말 이 선수를 브로커와 짜고 승부조작을 벌인 혐의로 소환조사했다고 밝혔다. 이 선수는 특정 경기에서 볼 배합을 브로커와 미리 짠대로 투구를 했고, 그 대가로 수천만 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승부조작은 불법 스포츠 도박 사이트가 관계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 선수 이외에도 현역 프로야구 선수 한 명과 승부조작을 제안한 브로커와 불법 스포츠 도박 사이트 전주 등을 검거했고, 이르면 오늘 불구속 기소할 예정이다.

이 선수는 지난 2011년 넥센에서 선수생활을 시작해 2012년 NC 다이노스로 이적했다. 지난해에는 10승을 거두며 중심 투수로 자리잡았다. 그러나 지난 6월 28일 1군 엔트리에서 팔꿈치 부상을 이유로 1군에서 제외됐다.

한편 NC 다이노스는 곧 이 선수의 승부조작과 관련해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다.
  • NC 다이노스 투수 이태양 ‘승부조작 혐의’ 검찰 수사
    • 입력 2016-07-20 21:13:43
    • 수정2016-07-21 06:22:17
    사회
NC 다이노스 투수 이태양 선수가 승부조작 혐의로 검찰의 수사를 받았다.

창원지검 특수부는 지난 6월 말 이 선수를 브로커와 짜고 승부조작을 벌인 혐의로 소환조사했다고 밝혔다. 이 선수는 특정 경기에서 볼 배합을 브로커와 미리 짠대로 투구를 했고, 그 대가로 수천만 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승부조작은 불법 스포츠 도박 사이트가 관계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 선수 이외에도 현역 프로야구 선수 한 명과 승부조작을 제안한 브로커와 불법 스포츠 도박 사이트 전주 등을 검거했고, 이르면 오늘 불구속 기소할 예정이다.

이 선수는 지난 2011년 넥센에서 선수생활을 시작해 2012년 NC 다이노스로 이적했다. 지난해에는 10승을 거두며 중심 투수로 자리잡았다. 그러나 지난 6월 28일 1군 엔트리에서 팔꿈치 부상을 이유로 1군에서 제외됐다.

한편 NC 다이노스는 곧 이 선수의 승부조작과 관련해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