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세균 “20대 국회서 개헌 매듭…의원 특권 포기”
입력 2016.07.20 (21:15) 수정 2016.07.20 (22:1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세균 국회의장이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20대 국회에서는 개헌을 매듭 짓자고 제안했습니다.

또, 국회의원의 특권을 과감하게 내려놓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정연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미스터 스마일'이라는 별명답게 밝은 표정으로 토론에 나선 정세균 국회의장은 늦어도 20대 국회에서는 개헌을 매듭 짓자고 제안했습니다.

<녹취> 정세균(국회의장) : "(개헌) 논의가 시작된 지도 10여 년이 지났습니다. 이 정도 군불을 땠으면 밥이 익을 때도 됐다고 생각해서 가능하면 빠른게 좋겠다."

대통령 4년 중임제를 선호한다면서, 권력구조 개편을 넘어 선 전면 개헌을 주장했습니다.

4년 중임제의 경우 대선과 총선의 주기를 맞추기 위해 어느 한쪽의 임기를 줄여야 하지 않느냐는 지적엔 새로운 해법을 제시했습니다.

<녹취> 정세균(국회의장) : "내년 12월이 대통령 선거이고요. 또 내후년이 지방선거입니다. 그러니까 (대선과 지방)선거를 일치시키면 (됩니다.)"

정 의장은 필요 없는 국회 의원의 권한을 과감하게 내려놓지 않고선 국민 신뢰를 회복하기 어렵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사드 배치에 국회 비준 동의가 필요하냐는 질문엔 자신이 정부라면 국회 동의를 받는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 정세균 “20대 국회서 개헌 매듭…의원 특권 포기”
    • 입력 2016-07-20 21:18:28
    • 수정2016-07-20 22:19:54
    뉴스 9
<앵커 멘트>

정세균 국회의장이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20대 국회에서는 개헌을 매듭 짓자고 제안했습니다.

또, 국회의원의 특권을 과감하게 내려놓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정연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미스터 스마일'이라는 별명답게 밝은 표정으로 토론에 나선 정세균 국회의장은 늦어도 20대 국회에서는 개헌을 매듭 짓자고 제안했습니다.

<녹취> 정세균(국회의장) : "(개헌) 논의가 시작된 지도 10여 년이 지났습니다. 이 정도 군불을 땠으면 밥이 익을 때도 됐다고 생각해서 가능하면 빠른게 좋겠다."

대통령 4년 중임제를 선호한다면서, 권력구조 개편을 넘어 선 전면 개헌을 주장했습니다.

4년 중임제의 경우 대선과 총선의 주기를 맞추기 위해 어느 한쪽의 임기를 줄여야 하지 않느냐는 지적엔 새로운 해법을 제시했습니다.

<녹취> 정세균(국회의장) : "내년 12월이 대통령 선거이고요. 또 내후년이 지방선거입니다. 그러니까 (대선과 지방)선거를 일치시키면 (됩니다.)"

정 의장은 필요 없는 국회 의원의 권한을 과감하게 내려놓지 않고선 국민 신뢰를 회복하기 어렵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사드 배치에 국회 비준 동의가 필요하냐는 질문엔 자신이 정부라면 국회 동의를 받는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