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동고속도로 참사 버스기사, 졸음운전 시인”
입력 2016.07.20 (21:16) 수정 2016.07.20 (21:3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지난 17일 영동고속도로에서 4명이 숨지는 사고를 낸 관광버스 기사 방 모 씨가 경찰 조사에서 사고 직전까지 멍한 상태였다고 진술해 사실상 졸음운전을 시인했습니다.

또, 방 씨는 음주운전 삼진아웃으로 면허가 취소됐다, 지난 3월 말 면허를 재취득한 뒤 4개월 만에 사고를 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 “영동고속도로 참사 버스기사, 졸음운전 시인”
    • 입력 2016-07-20 21:19:13
    • 수정2016-07-20 21:31:49
    뉴스 9
지난 17일 영동고속도로에서 4명이 숨지는 사고를 낸 관광버스 기사 방 모 씨가 경찰 조사에서 사고 직전까지 멍한 상태였다고 진술해 사실상 졸음운전을 시인했습니다.

또, 방 씨는 음주운전 삼진아웃으로 면허가 취소됐다, 지난 3월 말 면허를 재취득한 뒤 4개월 만에 사고를 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