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피서의 추억…60년 전 여름휴가 모습은?
입력 2016.07.20 (21:40) 수정 2016.07.20 (21:53)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그야말로 본격적인 여름 피서철인데요, 반세기 전 여름휴가의 모습은 어땠을까요?

국가기록원이 공개한 과거 피서지의 모습, 박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1957년 한강. 한여름 더위를 피하기 위해 남녀노소 할 것 없이 물장구를 치고, 노 젖는 배들 사이로 당시로서는 첨단인 모터보트가 강물을 가릅니다.

<녹취> 대한뉴스(1957년) : "모터보트 소리도 요란하게 울려 더욱 강변 흥취를 돋우고 있습니다."

가까운 강이나 시냇가에서 즐기는 물놀이는 일상적인 피서 풍경이었습니다.

<인터뷰> 정진화(서울시 종로구) : "어렸을 때 물싸움하고 손으로 물 치는 거 있잖아요. 서로 물 많이 끼얹는 거, 그런 물싸움도 하고..."

서울 시내에 어린이 풀장 다섯 곳이 함께 들어선 것은 1960년,

<녹취> 대한뉴스(1960년) : "여름방학을 맞이한 어린이들이 위험한 강가에 가지 않고 물놀이를 즐길 수 있도록..."

1970년대 들어 '바캉스'라는 말이 유행하고, 피서지의 무질서와 바가지요금, 과소비 등이 사회 문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녹취> 대한뉴스(1971년) : "도심의 백화점이나 시장에서는 필요 이상의 피서 용구들을 경쟁하듯 사들이는 이가 많은데, 이 가운데는 빚을 내가면서까지 분에 맞지 않은 일을 즐기는 분도 있다고 합니다."

50여 년의 세월이 흐르면서 여름휴가의 모습은 많이 바뀌었지만, 더위를 잊고 재충전한다는 의미에는 변함이 없습니다.

KBS 뉴스 박혜진입니다.
  • 피서의 추억…60년 전 여름휴가 모습은?
    • 입력 2016-07-20 21:43:06
    • 수정2016-07-20 21:53:53
    뉴스9(경인)
<앵커 멘트>

그야말로 본격적인 여름 피서철인데요, 반세기 전 여름휴가의 모습은 어땠을까요?

국가기록원이 공개한 과거 피서지의 모습, 박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1957년 한강. 한여름 더위를 피하기 위해 남녀노소 할 것 없이 물장구를 치고, 노 젖는 배들 사이로 당시로서는 첨단인 모터보트가 강물을 가릅니다.

<녹취> 대한뉴스(1957년) : "모터보트 소리도 요란하게 울려 더욱 강변 흥취를 돋우고 있습니다."

가까운 강이나 시냇가에서 즐기는 물놀이는 일상적인 피서 풍경이었습니다.

<인터뷰> 정진화(서울시 종로구) : "어렸을 때 물싸움하고 손으로 물 치는 거 있잖아요. 서로 물 많이 끼얹는 거, 그런 물싸움도 하고..."

서울 시내에 어린이 풀장 다섯 곳이 함께 들어선 것은 1960년,

<녹취> 대한뉴스(1960년) : "여름방학을 맞이한 어린이들이 위험한 강가에 가지 않고 물놀이를 즐길 수 있도록..."

1970년대 들어 '바캉스'라는 말이 유행하고, 피서지의 무질서와 바가지요금, 과소비 등이 사회 문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녹취> 대한뉴스(1971년) : "도심의 백화점이나 시장에서는 필요 이상의 피서 용구들을 경쟁하듯 사들이는 이가 많은데, 이 가운데는 빚을 내가면서까지 분에 맞지 않은 일을 즐기는 분도 있다고 합니다."

50여 년의 세월이 흐르면서 여름휴가의 모습은 많이 바뀌었지만, 더위를 잊고 재충전한다는 의미에는 변함이 없습니다.

KBS 뉴스 박혜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