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말레이 국부펀드 ‘횡령 증거’ 고흐·모네 작품 발견
입력 2016.07.22 (00:18) 국제
말레이시아 국영투자기업 1MDB에서 횡령한 자금으로 사들인 빈센트 반 고흐, 클로드 모네의 작품이 발견됐다.

스위스 법무부는 1MDB 자금으로 구입한 고흐의 '아를르 벵상의 집'과 '산 조르조 마조레', '수련 연작' 등 모네의 작품 2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스위스 법무부는 하지만 "수사가 계속 진행되고 있어 작품을 어디에서 확보했는지는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수련을 그린 모네의 작품은 2013년 1월 런던 소더비 경매에 나오기도 했다.

당시 감정가는 최고 2천370만 달러(약 270억 원)였다.

앞서 미국 법무부는 1MDB을 상대로 10억 달러(약 1조1천400억원) 규모의 자산을 몰수하는 소송을 전날 로스앤젤레스 연방 법원에 제기했다.

미국 법무부는 "1MDB에서 도둑맞은 돈이 전 세계 페이퍼컴퍼니에서 세탁된 뒤 부동산, 예술품 등으로 둔갑해 숨겨져 있다"고 말했다.

1MDB는 나집 라작 말레이시아 총리가 국내외 자본을 유치해 경제개발을 하겠다며 설립한 회사다.

2009년 설립된 이 펀드는 작년 말 기준 13조 원에 육박하는 부채가 드러나면서 비리 의혹이 잇따르고 있다.
  • 말레이 국부펀드 ‘횡령 증거’ 고흐·모네 작품 발견
    • 입력 2016-07-22 00:18:01
    국제
말레이시아 국영투자기업 1MDB에서 횡령한 자금으로 사들인 빈센트 반 고흐, 클로드 모네의 작품이 발견됐다.

스위스 법무부는 1MDB 자금으로 구입한 고흐의 '아를르 벵상의 집'과 '산 조르조 마조레', '수련 연작' 등 모네의 작품 2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스위스 법무부는 하지만 "수사가 계속 진행되고 있어 작품을 어디에서 확보했는지는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수련을 그린 모네의 작품은 2013년 1월 런던 소더비 경매에 나오기도 했다.

당시 감정가는 최고 2천370만 달러(약 270억 원)였다.

앞서 미국 법무부는 1MDB을 상대로 10억 달러(약 1조1천400억원) 규모의 자산을 몰수하는 소송을 전날 로스앤젤레스 연방 법원에 제기했다.

미국 법무부는 "1MDB에서 도둑맞은 돈이 전 세계 페이퍼컴퍼니에서 세탁된 뒤 부동산, 예술품 등으로 둔갑해 숨겨져 있다"고 말했다.

1MDB는 나집 라작 말레이시아 총리가 국내외 자본을 유치해 경제개발을 하겠다며 설립한 회사다.

2009년 설립된 이 펀드는 작년 말 기준 13조 원에 육박하는 부채가 드러나면서 비리 의혹이 잇따르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