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쪼그라든 스마트워치 시장…2분기 판매량 전년 比 32% 감소
입력 2016.07.22 (01:46) 국제
애플 워치와 삼성 기어 등 손목에 차는 스마트워치의 2분기 판매량(선적 기준)이 전년 대비 32% 줄어든 350만 대에 그쳤다고 시장조사기관 IDC가 밝혔다.

작년 2분기에 애플 워치를 출시하면서 단숨에 이 분야 1위로 올라선 애플이 1년간 하드웨어 신제품을 내놓지 않았기 때문인 것으로 IDC는 분석했다.

애플 워치 판매량은 작년 2분기에 360만대에서 올해 2분기 160만대로 55% 감소했으며, 같은 기간에 시장점유율은 72%에서 47%로 줄었다.

애플 워치를 제외한 안드로이드 기어 등의 올해 2분기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꽤 큰 폭으로 증가했다.

업계 2위인 삼성전자의 '기어' 판매량은 같은 기간에 40만대에서 60만대로 51% 늘었고 시장점유율은 7%에서 16%로 증가했다.

올해 2분기 시장점유율 3∼5위는 각각 레노버(30만대), LG전자(30만대), 가민(10만대)이었으며, 이 회사들의 스마트워치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각각 75%, 26%, 25% 늘었다..


  • 쪼그라든 스마트워치 시장…2분기 판매량 전년 比 32% 감소
    • 입력 2016-07-22 01:46:36
    국제
애플 워치와 삼성 기어 등 손목에 차는 스마트워치의 2분기 판매량(선적 기준)이 전년 대비 32% 줄어든 350만 대에 그쳤다고 시장조사기관 IDC가 밝혔다.

작년 2분기에 애플 워치를 출시하면서 단숨에 이 분야 1위로 올라선 애플이 1년간 하드웨어 신제품을 내놓지 않았기 때문인 것으로 IDC는 분석했다.

애플 워치 판매량은 작년 2분기에 360만대에서 올해 2분기 160만대로 55% 감소했으며, 같은 기간에 시장점유율은 72%에서 47%로 줄었다.

애플 워치를 제외한 안드로이드 기어 등의 올해 2분기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꽤 큰 폭으로 증가했다.

업계 2위인 삼성전자의 '기어' 판매량은 같은 기간에 40만대에서 60만대로 51% 늘었고 시장점유율은 7%에서 16%로 증가했다.

올해 2분기 시장점유율 3∼5위는 각각 레노버(30만대), LG전자(30만대), 가민(10만대)이었으며, 이 회사들의 스마트워치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각각 75%, 26%, 25% 늘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