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ECB, 금리 동결…“필요하면 모든 정책 동원”
입력 2016.07.22 (06:08) 수정 2016.07.22 (13:1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유럽중앙은행이 브렉시트 이후 첫 통화정책회의에서 기준 금리를 동결했습니다.

하지만, 필요시에는 모든 정책을 동원해 추가 부양에 나서겠다며 강력한 의지를 내비쳤습니다.

베를린 이민우 특파원 보도입니다.

<리포트>

유럽중앙은행이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결정 이후 처음 열린 정례 통화정책회의에서 기준금리를 0%로 동결했습니다.

지난 3월 이후 4개월 연속 금리 동결입니다.

유럽중앙은행은 브렉시트의 영향을 평가하기에는 아직 너무 이르다고 금리 동결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인터뷰> 마리오 드라기(유럽중앙은행 총재) : "유럽 금융 시장은 불확실성과 유동성을 극복하며 안정을 되찾고 있습니다."

하지만 브렉시트가 유럽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확실해지면 추가 부양책을 시행하는 데 주저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오는 9월 추가 완화 가능성을 열어둔 것입니다.

<인터뷰> 마리오 드라기(유럽중앙은행 총재) : "필요하다면 유럽중앙은행이 가진 권한 내에서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입니다."

드라기 총재는 또 터키에서의 쿠데타 시도와 실패가 유로존 회복 과정에 큰 영향을 끼쳤다고 보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이탈리아 은행권의 부실채권 문제에 대해선 악성 대출이 은행 수익성에 타격을 주는 것을 막기 위한 정부 정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베를린에서 KBS 뉴스 이민우입니다.
  • ECB, 금리 동결…“필요하면 모든 정책 동원”
    • 입력 2016-07-22 06:11:22
    • 수정2016-07-22 13:16:1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유럽중앙은행이 브렉시트 이후 첫 통화정책회의에서 기준 금리를 동결했습니다.

하지만, 필요시에는 모든 정책을 동원해 추가 부양에 나서겠다며 강력한 의지를 내비쳤습니다.

베를린 이민우 특파원 보도입니다.

<리포트>

유럽중앙은행이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결정 이후 처음 열린 정례 통화정책회의에서 기준금리를 0%로 동결했습니다.

지난 3월 이후 4개월 연속 금리 동결입니다.

유럽중앙은행은 브렉시트의 영향을 평가하기에는 아직 너무 이르다고 금리 동결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인터뷰> 마리오 드라기(유럽중앙은행 총재) : "유럽 금융 시장은 불확실성과 유동성을 극복하며 안정을 되찾고 있습니다."

하지만 브렉시트가 유럽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확실해지면 추가 부양책을 시행하는 데 주저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오는 9월 추가 완화 가능성을 열어둔 것입니다.

<인터뷰> 마리오 드라기(유럽중앙은행 총재) : "필요하다면 유럽중앙은행이 가진 권한 내에서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입니다."

드라기 총재는 또 터키에서의 쿠데타 시도와 실패가 유로존 회복 과정에 큰 영향을 끼쳤다고 보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이탈리아 은행권의 부실채권 문제에 대해선 악성 대출이 은행 수익성에 타격을 주는 것을 막기 위한 정부 정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베를린에서 KBS 뉴스 이민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