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해필터 5~6년 방치…3M·제조사·정부 ‘뒷북 대응’
입력 2016.07.22 (06:11) 수정 2016.07.22 (13:1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공기청정기 등 생활가전제품 필터에서 OIT라는 유독물질이 검출돼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문제의 필터를 공급한 3M, 제조 판매업체와 정부 모두 이번 사태를 막지 못했다는 점에서 책임을 피하기 어려워 보입니다.

위재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3M사가 최근 1년 반동안 국내 유통시킨 공기청정기 필터만 최소 118만 개, 3M측은 지난달 자사 필터에서 OIT가 검출된 뒤에도 공기중에는 방출되지 않는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이같은 입장은 정부 실험 결과가 나온뒤 뒤집힙니다.

<녹취> 한국쓰리엠 관계자 : "자발적으로 회수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번 일로 발생한 불편과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삼성과 LG, 현대차 등 제조 대기업들도 정작 필터의 위해성엔 관심을 기울이지 않았습니다.

<녹취> 제조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비용이 들어갈 수도 있고요, 자료 만들려면 쉽지 않고 우리나라는 그런 요구 자료가 없으니까..."

정부의 관리체계는 이번에도 허점을 드러냈습니다.

가전제품과 공산품은 산업부, 차량은 국토부, 유독물질은 환경부 소관, 제품에 들어간 OIT 필터에 대해 5,6년동안 관리 감독한 부처는 없었습니다.

<녹취> 정부 관계자(음성변조) : "전류가 흐르는 부분은 자기네(산업부)가 관리하는 건 맞는데 그런 부분까지, 필터 항균 처리를 하는 부분까지는 관리가 좀 어렵다."

늘 언론의 문제 제기가 있고 나서야 안전성 검증에 나섰습니다.

<인터뷰> 박동욱(교수/방송통신대 환경보건학) : "여전히 이제 이런 사건이 일어나도 그 규모가 어느 정도 되는지, 가습기 살균제 때도 그렇고요, 제품이 몇 개가 되는지 판매량은 어느 정도 됐는지 이런 것도 통 자료가 없고 그러니까..."

항균 물질의 안전성을 업체 스스로 입증하도록 하는 미국이나 유럽처럼 보다 강력한 법과 규제가 마련돼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위재천입니다.
  • 유해필터 5~6년 방치…3M·제조사·정부 ‘뒷북 대응’
    • 입력 2016-07-22 06:14:14
    • 수정2016-07-22 13:13:1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공기청정기 등 생활가전제품 필터에서 OIT라는 유독물질이 검출돼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문제의 필터를 공급한 3M, 제조 판매업체와 정부 모두 이번 사태를 막지 못했다는 점에서 책임을 피하기 어려워 보입니다.

위재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3M사가 최근 1년 반동안 국내 유통시킨 공기청정기 필터만 최소 118만 개, 3M측은 지난달 자사 필터에서 OIT가 검출된 뒤에도 공기중에는 방출되지 않는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이같은 입장은 정부 실험 결과가 나온뒤 뒤집힙니다.

<녹취> 한국쓰리엠 관계자 : "자발적으로 회수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번 일로 발생한 불편과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삼성과 LG, 현대차 등 제조 대기업들도 정작 필터의 위해성엔 관심을 기울이지 않았습니다.

<녹취> 제조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비용이 들어갈 수도 있고요, 자료 만들려면 쉽지 않고 우리나라는 그런 요구 자료가 없으니까..."

정부의 관리체계는 이번에도 허점을 드러냈습니다.

가전제품과 공산품은 산업부, 차량은 국토부, 유독물질은 환경부 소관, 제품에 들어간 OIT 필터에 대해 5,6년동안 관리 감독한 부처는 없었습니다.

<녹취> 정부 관계자(음성변조) : "전류가 흐르는 부분은 자기네(산업부)가 관리하는 건 맞는데 그런 부분까지, 필터 항균 처리를 하는 부분까지는 관리가 좀 어렵다."

늘 언론의 문제 제기가 있고 나서야 안전성 검증에 나섰습니다.

<인터뷰> 박동욱(교수/방송통신대 환경보건학) : "여전히 이제 이런 사건이 일어나도 그 규모가 어느 정도 되는지, 가습기 살균제 때도 그렇고요, 제품이 몇 개가 되는지 판매량은 어느 정도 됐는지 이런 것도 통 자료가 없고 그러니까..."

항균 물질의 안전성을 업체 스스로 입증하도록 하는 미국이나 유럽처럼 보다 강력한 법과 규제가 마련돼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위재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