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속노조 오늘 하루 총파업…여의도 등에서 총파업 투쟁대회
입력 2016.07.22 (08:22) 수정 2016.07.22 (17:29) 사회
민주노총 산하 전국금속노동조합(이하 금속노조)이 오늘(22일) 총파업에 돌입했다.

지난 6일부터 13일까지 총파업 찬반투표를 한 금속노조는 올해 임금·단체협상을 하는 모든 사업장에서 사측이 개악안을 제출해 노사관계를 파행으로 몰고 갔고, 현대차그룹 또한 정당한 교섭 요구를 묵살해 역대 최고치의 찬성률로 총파업이 가결됐다고 밝혔다.

총파업 요구 사항으로는 ▲ 일방적인 조선업 구조조정 중단 ▲ 현대차그룹의 성실한 그룹사 공동교섭 참여 ▲ 정부의 노동개악 철회 등을 내세웠다. 총파업 참가 인원은 금속노조 추산 15만 명, 정부 추산 8만2천여 명이다. 1997년 '노동법 개악 저지 투쟁' 이후 하루 기준으로는 최대 규모의 총파업이라고 금속노조는 설명했다.

총파업에는 현대차, 기아차, 한국지엠, 타타대우상용차 등 자동차 제조업체와 현대중공업 등 조선업체, 삼성전자서비스, 갑을오토텍 등이 참여했다.

이들은 각 사업장에서 2시간에서 8시간 가량 부분 파업을 한 후 서울로 올라와 오후 4시 양재동 현대기아차그룹 본사 앞과 여의도 국회 앞에서 '총파업 투쟁대회'를 열었다. 두 집회에는 각각 만5천여 명이 참여했다고 금속노조는 밝혔다. 오후 8시에는 광화문광장에 모여 집회를 계속한다.

이에 대해 정부는 대기업 정규직 중심의 '파업을 위한 파업'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기아차 노조의 총파업 참가는 엄연한 불법 파업인 만큼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 금속노조 오늘 하루 총파업…여의도 등에서 총파업 투쟁대회
    • 입력 2016-07-22 08:22:27
    • 수정2016-07-22 17:29:12
    사회
민주노총 산하 전국금속노동조합(이하 금속노조)이 오늘(22일) 총파업에 돌입했다.

지난 6일부터 13일까지 총파업 찬반투표를 한 금속노조는 올해 임금·단체협상을 하는 모든 사업장에서 사측이 개악안을 제출해 노사관계를 파행으로 몰고 갔고, 현대차그룹 또한 정당한 교섭 요구를 묵살해 역대 최고치의 찬성률로 총파업이 가결됐다고 밝혔다.

총파업 요구 사항으로는 ▲ 일방적인 조선업 구조조정 중단 ▲ 현대차그룹의 성실한 그룹사 공동교섭 참여 ▲ 정부의 노동개악 철회 등을 내세웠다. 총파업 참가 인원은 금속노조 추산 15만 명, 정부 추산 8만2천여 명이다. 1997년 '노동법 개악 저지 투쟁' 이후 하루 기준으로는 최대 규모의 총파업이라고 금속노조는 설명했다.

총파업에는 현대차, 기아차, 한국지엠, 타타대우상용차 등 자동차 제조업체와 현대중공업 등 조선업체, 삼성전자서비스, 갑을오토텍 등이 참여했다.

이들은 각 사업장에서 2시간에서 8시간 가량 부분 파업을 한 후 서울로 올라와 오후 4시 양재동 현대기아차그룹 본사 앞과 여의도 국회 앞에서 '총파업 투쟁대회'를 열었다. 두 집회에는 각각 만5천여 명이 참여했다고 금속노조는 밝혔다. 오후 8시에는 광화문광장에 모여 집회를 계속한다.

이에 대해 정부는 대기업 정규직 중심의 '파업을 위한 파업'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기아차 노조의 총파업 참가는 엄연한 불법 파업인 만큼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