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의사와 짜고 허위입원 등 보험사기 설계사 104명 적발
입력 2016.07.22 (08:22) 수정 2016.07.22 (13:10) 경제

[연관 기사] ☞ [뉴스12] 허위입원 등 보험사기 설계사 104명 적발

의사와 짜고 보험사기를 공모한 보험설계사들이 감독당국에 무더기로 적발됐다. 금융감독원은 올해 상반기(1∼6월) 브로커가 개입하는 형태의 보험사기를 기획조사한 결과 보험사기 혐의가 짙은 보험설계사 104명과 손해사정법인 2곳을 적발하고 이들을 경찰에 수사의뢰했다고 밝혔다.

금감원에 따르면 이들은 장기입원, 수술 횟수 부풀리기, 허위 입원, 동시 입원 등의 수법으로 자신들이 끌어모은 계약자들이 부당하게 보험금을 타내도록 유도했다.

구체적인 사례를 보면 한 설계사가 모집한 보험 계약자들은 짧은 시기에 집중적으로 여러 보험에 가입했고, 이어 똑같은 질병으로 똑같은 병원에서 장기 입원을 했다.

다른 설계사가 모집한 가입자 10여명은 한 병원에서 특정 수술을 여러 차례 반복적으로 받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어떤 설계사는 경영난에 처한 병원을 골라 보험가입자를 소개해 주고 허위로 장해 진단서를 발급해주도록 해 가입자가 보험금을 타내도록 했다.

여러 보험에 가입하고서 2개 이상의 병원에 동시에 입원한 것처럼 꾸며 입원보험금을 5천만원 넘게 타낸 사례도 있었다. 이번에 적발된 사기 혐의자들이 부당하게 타낸 보험금은 무려 128억원에 달했다.

금감원은 보험사기인지시스템(IFAS)을 활용해 이처럼 브로커가 개입한 보험사기 혐의 사건들을 적발해낼 수 있었다.

보험사기인지시스템은 보험사가 입수한 보험계약과 사고정보를 토대로 사회관계망(SNA) 기법을 활용해 보험설계사와 피보험자, 병원과의 관계를 분석하고 보험사기 혐의가 짙은 패턴을 가려내는 시스템이다.

금감원 보험사기대응단 김상기 팀장은 "최근 보험설계사가 보험 전문지식을 악용해 가입자와 사기를 공모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며 "계약자가 보험사기에 가담할 경우 형사처벌 대상이 될 수 있으므로 거액의 보험금을 받을 수 있다고 꾀는 브로커의 유혹에 빠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 의사와 짜고 허위입원 등 보험사기 설계사 104명 적발
    • 입력 2016-07-22 08:22:28
    • 수정2016-07-22 13:10:09
    경제

[연관 기사] ☞ [뉴스12] 허위입원 등 보험사기 설계사 104명 적발

의사와 짜고 보험사기를 공모한 보험설계사들이 감독당국에 무더기로 적발됐다. 금융감독원은 올해 상반기(1∼6월) 브로커가 개입하는 형태의 보험사기를 기획조사한 결과 보험사기 혐의가 짙은 보험설계사 104명과 손해사정법인 2곳을 적발하고 이들을 경찰에 수사의뢰했다고 밝혔다.

금감원에 따르면 이들은 장기입원, 수술 횟수 부풀리기, 허위 입원, 동시 입원 등의 수법으로 자신들이 끌어모은 계약자들이 부당하게 보험금을 타내도록 유도했다.

구체적인 사례를 보면 한 설계사가 모집한 보험 계약자들은 짧은 시기에 집중적으로 여러 보험에 가입했고, 이어 똑같은 질병으로 똑같은 병원에서 장기 입원을 했다.

다른 설계사가 모집한 가입자 10여명은 한 병원에서 특정 수술을 여러 차례 반복적으로 받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어떤 설계사는 경영난에 처한 병원을 골라 보험가입자를 소개해 주고 허위로 장해 진단서를 발급해주도록 해 가입자가 보험금을 타내도록 했다.

여러 보험에 가입하고서 2개 이상의 병원에 동시에 입원한 것처럼 꾸며 입원보험금을 5천만원 넘게 타낸 사례도 있었다. 이번에 적발된 사기 혐의자들이 부당하게 타낸 보험금은 무려 128억원에 달했다.

금감원은 보험사기인지시스템(IFAS)을 활용해 이처럼 브로커가 개입한 보험사기 혐의 사건들을 적발해낼 수 있었다.

보험사기인지시스템은 보험사가 입수한 보험계약과 사고정보를 토대로 사회관계망(SNA) 기법을 활용해 보험설계사와 피보험자, 병원과의 관계를 분석하고 보험사기 혐의가 짙은 패턴을 가려내는 시스템이다.

금감원 보험사기대응단 김상기 팀장은 "최근 보험설계사가 보험 전문지식을 악용해 가입자와 사기를 공모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며 "계약자가 보험사기에 가담할 경우 형사처벌 대상이 될 수 있으므로 거액의 보험금을 받을 수 있다고 꾀는 브로커의 유혹에 빠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