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승환, 최고구속 경신에 “기계 고장났나” 여유
입력 2016.07.22 (08:26) 수정 2016.07.22 (08:41) 연합뉴스
산전수전 다 겪은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게도 더블헤더 2경기에서 모두 세이브를 기록한 건 처음이었다.

지칠 법도 하지만, 오승환은 내일도 나갈 수 있다면서 여유를 잃지 않았다.

오승환은 2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1차전과 2차전 모두 세이브를 기록해 시즌 3·4호 세이브를 하루 만에 달성했다.

1차전 4-2·2차전 3-2 상황에서 등판해 두 경기 모두 1이닝 2탈삼진 무실점으로 완벽하게 틀어막은 오승환은 세인트루이스 소속으로 2004년 제이슨 이스링하우젠 이후 12년 만에 하루 2세이브를 기록한 선수가 됐다.

세인트루이스 지역 매체 '세인트루이스 베이스볼 위클리'는 경기 후 오승환의 여유 있는 반응을 전했다.

오승환은 "평소와 다른 점은 전혀 느끼지 못했다"면서 "다만 (더블헤더) 두 번째 경기에서는 조금 더 집중하려고 했고, 결과도 괜찮았다"며 기뻐했다.

이날 오승환은 하루에 세이브 2개를 올린 것뿐만 아니라,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 최고 스피드를 스피드건에 찍었다.

군사용 레이더 장비로 정확한 구속을 측정하는 메이저리그 공식 사이트(MLB닷컴)는 오승환이 2차전 라이언 쉼프에게 던진 4구째를 96.5마일(시속 155.3㎞)로 기록했다.

이 소식을 전해 듣자 오승환은 "아마 기계가 과열돼 고장 난 것 같다"며 웃었다.
  • 오승환, 최고구속 경신에 “기계 고장났나” 여유
    • 입력 2016-07-22 08:26:55
    • 수정2016-07-22 08:41:56
    연합뉴스
산전수전 다 겪은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게도 더블헤더 2경기에서 모두 세이브를 기록한 건 처음이었다.

지칠 법도 하지만, 오승환은 내일도 나갈 수 있다면서 여유를 잃지 않았다.

오승환은 2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1차전과 2차전 모두 세이브를 기록해 시즌 3·4호 세이브를 하루 만에 달성했다.

1차전 4-2·2차전 3-2 상황에서 등판해 두 경기 모두 1이닝 2탈삼진 무실점으로 완벽하게 틀어막은 오승환은 세인트루이스 소속으로 2004년 제이슨 이스링하우젠 이후 12년 만에 하루 2세이브를 기록한 선수가 됐다.

세인트루이스 지역 매체 '세인트루이스 베이스볼 위클리'는 경기 후 오승환의 여유 있는 반응을 전했다.

오승환은 "평소와 다른 점은 전혀 느끼지 못했다"면서 "다만 (더블헤더) 두 번째 경기에서는 조금 더 집중하려고 했고, 결과도 괜찮았다"며 기뻐했다.

이날 오승환은 하루에 세이브 2개를 올린 것뿐만 아니라,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 최고 스피드를 스피드건에 찍었다.

군사용 레이더 장비로 정확한 구속을 측정하는 메이저리그 공식 사이트(MLB닷컴)는 오승환이 2차전 라이언 쉼프에게 던진 4구째를 96.5마일(시속 155.3㎞)로 기록했다.

이 소식을 전해 듣자 오승환은 "아마 기계가 과열돼 고장 난 것 같다"며 웃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