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에 소변 뿌린 40대 영장
입력 2016.07.22 (09:20) 수정 2016.07.22 (10:06) 사회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역에 소변을 뿌린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 김해서부경찰서는 21일 낮 12시쯤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노 전 대통령 묘역에 500㎖짜리 페트병 2통 분량의 소변을 뿌린 최모(41) 씨에 대해 구속영장(재물손괴·공무집행 방해) 신청했다.

최 씨는 "노무현 대통령이 한 게 뭐가 있느냐"고 외친 뒤 소변을 뿌렸고, 묘역에서 경비 근무를 서던 의경에게 발견돼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또, 의경이 제지하자 "중대장을 데리고 오라"며 페트병으로 의경을 친 혐의도 받고 있다.

당시 최 씨는 음주상태는 아니었으며, 체포 이후 묵비권을 행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에 소변 뿌린 40대 영장
    • 입력 2016-07-22 09:20:12
    • 수정2016-07-22 10:06:07
    사회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역에 소변을 뿌린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 김해서부경찰서는 21일 낮 12시쯤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노 전 대통령 묘역에 500㎖짜리 페트병 2통 분량의 소변을 뿌린 최모(41) 씨에 대해 구속영장(재물손괴·공무집행 방해) 신청했다.

최 씨는 "노무현 대통령이 한 게 뭐가 있느냐"고 외친 뒤 소변을 뿌렸고, 묘역에서 경비 근무를 서던 의경에게 발견돼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또, 의경이 제지하자 "중대장을 데리고 오라"며 페트병으로 의경을 친 혐의도 받고 있다.

당시 최 씨는 음주상태는 아니었으며, 체포 이후 묵비권을 행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