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법 음식 노점 3천여 곳 합법화 추진”
입력 2016.07.22 (16:06) 수정 2016.07.22 (17:11) 사사건건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위생문제가 꾸준히 제기돼 온 길거리 불법 노점의 합법화가 추진됩니다.

식품안전 사각지대에 놓인 이들 노점들을 제도권 안으로 끌어들여 제대로 위생 점검을 하겠다는 이유에서입니다.

보도에 김소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시가 음식을 판매하는 불법 노점 3천여 곳을 합법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음식물을 조리하고 판매하는 노점이 보행자의 통행을 방해하지 않도록 조례 제정을 추진하고, 영업신고가 가능하도록 식품위생법 개정을 건의하기로 했습니다.

현행법상 길거리에서 음식을 파는 행위는 불법으로, 이에 대한 행정조치 규정이 없었습니다.

때문에 상수도 등 위생설비가 제대로 돼 있지 않거나, 안전성 파악이 어려운 음식재료를 쓰는 등 위생 수준이 낮다는 지적이 많았습니다.

서울시는 그동안 길거리 음식을 수거해 조사해왔지만 이 같은 방법에 한계가 있다고 보고 음식노점의 합법화를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합법화를 통해 길거리 음식에 대해서도 위생 점검을 할 수 있게 돼 시민들의 먹거리 불안감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현재 서울 시내에의 음식판매 노점은 모두 3천여 곳으로, 전체 노점상의 40%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 “불법 음식 노점 3천여 곳 합법화 추진”
    • 입력 2016-07-22 16:08:53
    • 수정2016-07-22 17:11:25
    사사건건
<앵커 멘트>

위생문제가 꾸준히 제기돼 온 길거리 불법 노점의 합법화가 추진됩니다.

식품안전 사각지대에 놓인 이들 노점들을 제도권 안으로 끌어들여 제대로 위생 점검을 하겠다는 이유에서입니다.

보도에 김소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시가 음식을 판매하는 불법 노점 3천여 곳을 합법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음식물을 조리하고 판매하는 노점이 보행자의 통행을 방해하지 않도록 조례 제정을 추진하고, 영업신고가 가능하도록 식품위생법 개정을 건의하기로 했습니다.

현행법상 길거리에서 음식을 파는 행위는 불법으로, 이에 대한 행정조치 규정이 없었습니다.

때문에 상수도 등 위생설비가 제대로 돼 있지 않거나, 안전성 파악이 어려운 음식재료를 쓰는 등 위생 수준이 낮다는 지적이 많았습니다.

서울시는 그동안 길거리 음식을 수거해 조사해왔지만 이 같은 방법에 한계가 있다고 보고 음식노점의 합법화를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합법화를 통해 길거리 음식에 대해서도 위생 점검을 할 수 있게 돼 시민들의 먹거리 불안감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현재 서울 시내에의 음식판매 노점은 모두 3천여 곳으로, 전체 노점상의 40%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사사건건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