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립, 자율, 투명하게” 부산영화제 정관개정안 통과
입력 2016.07.22 (19:39) TV특종
부산국제영화제가 독립성 보장과 영화제 정상화를 위한 중요한 결정을 내렸다. 부산국제영화제 조직위원회는 22일 임시총회를 열고 새로운 정관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이번 정관 개정안은 부산시가 영화제에 직접 관여할 수 없게 하는제도적 독립성을 마련했고, 영화제가 자율성을 갖고 그에 걸맞은 운영의 투명성을 보장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영화제측이 밝힌 정관개정의 요지는 조직위원회 명칭을 ‘(사)부산국제영화제’로 변경했고, ‘조직위원장’을 ‘이사장’으로, ‘임원회’를 ‘이사회’로 명칭을 변경했다. 당연직 임원 조항은 삭제되고, 이사장은 이사회에서 추천하여 총회에서 선출한다.또한집행위원장은 총회에서 선출하고, 이사와 감사는 이사장의 추천으로 총회에서 선출하는 등 임원 선출 과정도 바뀌었다.

또한 다이빙벨 상영을 둘러싸고 벌어진 영화제 파행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도 정관개정을 통해 이뤄냈다. 개정된 정관에는 ‘작품 선정의 독립성ㆍ자율성 보장’하는 내용을 신설했다. 33조 집행위원의 기능에 “초청작품 및 초청작가 선정에 관한 사항은 집행위원장과 프로그래머 중심으로 구성된 선정위원회의 고유권한이다.”이라고 명시한 것이다.

감사원 지적사항이었던 영화제 운영의 투명성과 책임성을 강화하는 내용도 신설했다. 정관 49조에는 사무국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법인은 주요 재정 지원기관, 단체에 재무사항과 집행내역을 보고, 공표하여 투명성을 유지해야한다.”고 명시했고, 이어 집행위원장은 부산국제영화제 행사 종료 후 2개월 이내에 시민평가위원회를 구성하고, 시민평가위원회를 대상으로 행사결과에 대한 사후 평가보고회를 실시하여야한다“는 영화제평가 조항을 신설했다.

이번 정관 개정을 통해 새로 구성되는 이사회는 부산지역 인사와 영화인이 9명씩 균형을 이뤘다. 지역에서 열리는 대규모행사와 관련하여 고질적인 문제였던 국가대표성(전문성)과 지역대표성의 조화를 찾아, 부산시민과 영화인의 의견이 영화제 운영 전반에 균형있게 반영되도록 한 것이다.

부산국제영화제는 이번 정관개정을 계기로 “부산국제영화제를 아끼는 시민, 관객, 영화인의 변함없는 지지와 성원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제 21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0월 6일(목)부터 15일(토)까지 열린다. (박재환)
  • “독립, 자율, 투명하게” 부산영화제 정관개정안 통과
    • 입력 2016-07-22 19:39:10
    TV특종
부산국제영화제가 독립성 보장과 영화제 정상화를 위한 중요한 결정을 내렸다. 부산국제영화제 조직위원회는 22일 임시총회를 열고 새로운 정관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이번 정관 개정안은 부산시가 영화제에 직접 관여할 수 없게 하는제도적 독립성을 마련했고, 영화제가 자율성을 갖고 그에 걸맞은 운영의 투명성을 보장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영화제측이 밝힌 정관개정의 요지는 조직위원회 명칭을 ‘(사)부산국제영화제’로 변경했고, ‘조직위원장’을 ‘이사장’으로, ‘임원회’를 ‘이사회’로 명칭을 변경했다. 당연직 임원 조항은 삭제되고, 이사장은 이사회에서 추천하여 총회에서 선출한다.또한집행위원장은 총회에서 선출하고, 이사와 감사는 이사장의 추천으로 총회에서 선출하는 등 임원 선출 과정도 바뀌었다.

또한 다이빙벨 상영을 둘러싸고 벌어진 영화제 파행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도 정관개정을 통해 이뤄냈다. 개정된 정관에는 ‘작품 선정의 독립성ㆍ자율성 보장’하는 내용을 신설했다. 33조 집행위원의 기능에 “초청작품 및 초청작가 선정에 관한 사항은 집행위원장과 프로그래머 중심으로 구성된 선정위원회의 고유권한이다.”이라고 명시한 것이다.

감사원 지적사항이었던 영화제 운영의 투명성과 책임성을 강화하는 내용도 신설했다. 정관 49조에는 사무국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법인은 주요 재정 지원기관, 단체에 재무사항과 집행내역을 보고, 공표하여 투명성을 유지해야한다.”고 명시했고, 이어 집행위원장은 부산국제영화제 행사 종료 후 2개월 이내에 시민평가위원회를 구성하고, 시민평가위원회를 대상으로 행사결과에 대한 사후 평가보고회를 실시하여야한다“는 영화제평가 조항을 신설했다.

이번 정관 개정을 통해 새로 구성되는 이사회는 부산지역 인사와 영화인이 9명씩 균형을 이뤘다. 지역에서 열리는 대규모행사와 관련하여 고질적인 문제였던 국가대표성(전문성)과 지역대표성의 조화를 찾아, 부산시민과 영화인의 의견이 영화제 운영 전반에 균형있게 반영되도록 한 것이다.

부산국제영화제는 이번 정관개정을 계기로 “부산국제영화제를 아끼는 시민, 관객, 영화인의 변함없는 지지와 성원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제 21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0월 6일(목)부터 15일(토)까지 열린다. (박재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