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철물점 불에 요양원·어린이집 긴급 대피
입력 2016.07.22 (23:32) 수정 2016.07.23 (02:58)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경기도 시흥의 한 철물점에 큰 불이 났습니다.

연기가 근처 어린이집과 요양원으로 확산되면서 원생들과 노인들이 긴급 대피했습니다.

조정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시커먼 연기 사이로 시뻘건 화염이 솟아오릅니다.

경기도 시흥시의 한 철물점에서 불이 난 때는 오늘 오전 9시쯤.

불은 철물점을 모두 태웠고 화재로 인한 열기는 바로 옆 어린이집과 맞은편 요양원 유리창까지 깨뜨렸습니다.

부서진 창문으로 연기가 유입되면서 요양원에 있던 노인 50명과 어린이집 원생과 교사 등 10여 명이 긴급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습니다.

<인터뷰> 강준석(목격자) : "폭죽놀이 같이 펑펑 소리가 났어요. 요양원에 계신 분들을 다른 병원에다 이송을 시켰다가 진화가 완전히 다 된 다음에 돌아오셨죠."

불이 나자 소방관 60여 명이 출동해 불길 확산 방지에 주력했습니다.

<녹취> 김상훈(소방관/경기 시흥소방서) : "샌드위치 패널 구조여서 금방 타긴 해요. 그래서 저희가 도착했을 때 이미 거긴 전소된 상황이니까 화재 확대 방지에 주력하고…"

신속한 대피로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폭염 속에 불을 끄던 소방관 한 명이 탈진하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천장 전구에서 불꽃이 튀었다는 목격자들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정인입니다.
  • 철물점 불에 요양원·어린이집 긴급 대피
    • 입력 2016-07-22 23:33:33
    • 수정2016-07-23 02:58:56
    뉴스라인
<앵커 멘트>

오늘 경기도 시흥의 한 철물점에 큰 불이 났습니다.

연기가 근처 어린이집과 요양원으로 확산되면서 원생들과 노인들이 긴급 대피했습니다.

조정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시커먼 연기 사이로 시뻘건 화염이 솟아오릅니다.

경기도 시흥시의 한 철물점에서 불이 난 때는 오늘 오전 9시쯤.

불은 철물점을 모두 태웠고 화재로 인한 열기는 바로 옆 어린이집과 맞은편 요양원 유리창까지 깨뜨렸습니다.

부서진 창문으로 연기가 유입되면서 요양원에 있던 노인 50명과 어린이집 원생과 교사 등 10여 명이 긴급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습니다.

<인터뷰> 강준석(목격자) : "폭죽놀이 같이 펑펑 소리가 났어요. 요양원에 계신 분들을 다른 병원에다 이송을 시켰다가 진화가 완전히 다 된 다음에 돌아오셨죠."

불이 나자 소방관 60여 명이 출동해 불길 확산 방지에 주력했습니다.

<녹취> 김상훈(소방관/경기 시흥소방서) : "샌드위치 패널 구조여서 금방 타긴 해요. 그래서 저희가 도착했을 때 이미 거긴 전소된 상황이니까 화재 확대 방지에 주력하고…"

신속한 대피로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폭염 속에 불을 끄던 소방관 한 명이 탈진하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천장 전구에서 불꽃이 튀었다는 목격자들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정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