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로야구 하이라이트] 한화 vs 롯데 (2016.07.23)
입력 2016.07.24 (03:43) 수정 2016.07.24 (08:38) 아이러브베이스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롯데가 1회말 2안타와 볼넷으로 만든 2사 만루 찬스에서 김문호의 2타점 중전 적시타 등으로 석 점을 뽑아 앞서나갔다.

한화 선발 투수 이태양은 아웃카운트 두 개 만 잡고서 마운드를 장민재에게 넘겼다.

이후 한화가 끈질기게 따라붙었지만 롯데도 그때마다 달아나면서 쉽게 추격을 허락하지 않았다.

그럼에도 한화는 이미 3회부터 박정진, 송창식, 권혁 등 필승조를 차례로 투입하며 역전 의지를 드러냈다.

한화는 양성우가 6회와 8회 2사 2루에서 각각 우중간 2루타, 중전 안타를 때려 5-6까지 쫓아갔다.

롯데는 2사 1,2루에서 마무리 손승락을 투입했다.

손승락은 김태완에게 볼넷을 허용하고 만루 위기에 몰렸으나 정근우를 2루 땅볼로 요리했다.

한화는 9회 선두타자 이용규가 내야안타로 출루한 뒤 송광민의 보내기번트, 김태균의 내야 땅볼로 3루에 가 있자 신성현이 좌전안타로 홈에 불러들여 기어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하지만 롯데가 10회말 선두타자 손아섭의 중월 2루타, 나경민의 보내기번트에 이은 맥스웰의 끝내기 희생플라이로 천금 같은 결승점으로 뽑았다.
  • [프로야구 하이라이트] 한화 vs 롯데 (2016.07.23)
    • 입력 2016-07-24 03:43:21
    • 수정2016-07-24 08:38:54
    아이러브베이스볼
롯데가 1회말 2안타와 볼넷으로 만든 2사 만루 찬스에서 김문호의 2타점 중전 적시타 등으로 석 점을 뽑아 앞서나갔다.

한화 선발 투수 이태양은 아웃카운트 두 개 만 잡고서 마운드를 장민재에게 넘겼다.

이후 한화가 끈질기게 따라붙었지만 롯데도 그때마다 달아나면서 쉽게 추격을 허락하지 않았다.

그럼에도 한화는 이미 3회부터 박정진, 송창식, 권혁 등 필승조를 차례로 투입하며 역전 의지를 드러냈다.

한화는 양성우가 6회와 8회 2사 2루에서 각각 우중간 2루타, 중전 안타를 때려 5-6까지 쫓아갔다.

롯데는 2사 1,2루에서 마무리 손승락을 투입했다.

손승락은 김태완에게 볼넷을 허용하고 만루 위기에 몰렸으나 정근우를 2루 땅볼로 요리했다.

한화는 9회 선두타자 이용규가 내야안타로 출루한 뒤 송광민의 보내기번트, 김태균의 내야 땅볼로 3루에 가 있자 신성현이 좌전안타로 홈에 불러들여 기어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하지만 롯데가 10회말 선두타자 손아섭의 중월 2루타, 나경민의 보내기번트에 이은 맥스웰의 끝내기 희생플라이로 천금 같은 결승점으로 뽑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