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정호, 대타로 나와 무안타…타율 0.236
입력 2016.07.24 (09:43) 수정 2016.07.24 (10:13) 메이저리그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가 대타로 출전했지만 안타를 생산하지 못했다.

강정호는 오늘(24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 파크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홈 경기에 7-4로 앞선 8회말 1사 1루에서 토니 왓슨의 대타로 타석에 들어섰다.

그는 필라델피아 4번째 투수 데이비드 에르난데스의 4구째 시속 129㎞ 커브에 방망이를 댔지만, 유격수 파울 플라이로 잡혔다.

두 경기 연속 침묵한 강정호의 시즌 타율은 0.238에서 0.236(182타수 43안타)으로 떨어졌다.

피츠버그는 7-4로 승리했다.

피츠버그는 2-3으로 뒤처진 5회말 무사 만루에서 그레고리 폴랑코가 우전 안타로 누상의 주자 2명을 홈으로 불러들였고, 이어진 1사 만루에서 데이비드 프리스가 우중간 안타로 2점을 보탰다.

이어 프란시스코 세르벨리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7-3으로 앞서나갔다.

필라델피아는 6회초 1점을 따라갔지만 추격은 거기까지였다.
  • 강정호, 대타로 나와 무안타…타율 0.236
    • 입력 2016-07-24 09:43:41
    • 수정2016-07-24 10:13:48
    메이저리그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가 대타로 출전했지만 안타를 생산하지 못했다.

강정호는 오늘(24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 파크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홈 경기에 7-4로 앞선 8회말 1사 1루에서 토니 왓슨의 대타로 타석에 들어섰다.

그는 필라델피아 4번째 투수 데이비드 에르난데스의 4구째 시속 129㎞ 커브에 방망이를 댔지만, 유격수 파울 플라이로 잡혔다.

두 경기 연속 침묵한 강정호의 시즌 타율은 0.238에서 0.236(182타수 43안타)으로 떨어졌다.

피츠버그는 7-4로 승리했다.

피츠버그는 2-3으로 뒤처진 5회말 무사 만루에서 그레고리 폴랑코가 우전 안타로 누상의 주자 2명을 홈으로 불러들였고, 이어진 1사 만루에서 데이비드 프리스가 우중간 안타로 2점을 보탰다.

이어 프란시스코 세르벨리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7-3으로 앞서나갔다.

필라델피아는 6회초 1점을 따라갔지만 추격은 거기까지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