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대 대기업그룹 ‘자산 쏠림’ 심화…고용 기여도는 뒷걸음질
입력 2016.07.24 (10:13) 경제
국내 상위 5대 대기업그룹의 자산과 매출 비중이 갈수록 커지고 있지만 고용 비중은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재벌닷컴이 2012∼2015년 공기업을 제외한 자산 순위 30대 그룹의 연도별 경제력 집중도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삼성, 현대차, SK, LG, 롯데 등 상위 5대 그룹의 자산 규모는 지난해 927조9천억원으로 3년 전보다 124조6천억원(15.5%) 증가했다.

이에 따라 30대 그룹 보유 자산에서 5대 그룹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2년 57%에서 지난해 60%로 높아졌다.

그룹별로 보면 삼성그룹은 2012년 자산이 306조1천억원으로 30대 그룹 내 비중이 21.7%였으나 지난해 자산이 348조2천억원으로 늘면서 이 비중이 22.5%로 커졌다. 현대차그룹 자산도 3년 새 166조7천억원에서 209조7천억원으로 불어나면서 30대 그룹 내 비중이 11.8%에서 13.6%로 높아졌다.

매출이나 순이익에서도 상위 5대 그룹의 집중도가 높아졌다.

세계적인 경기 침체 영향으로 5대 그룹 매출은 2012년 800조6천억원에서 지난해 763조7천억원으로 줄었다. 하지만 5대 그룹이 30대 그룹 매출에서 차지하는 몫은 57.7%에서 61.5%로 커졌다.순이익도 30대 그룹에서의 5대 그룹 비중이 3년 새 83.2%에서 95.1%로 눈에 띄게 높아졌다.

이처럼 5대 그룹의 자산, 매출, 순이익 집중도는 높아졌지만 고용 비중은 답보 상태다. 5대 그룹의 종업원 수는 지난해 74만3천361명으로 3년 전보다 5.1%(3만5천832명) 늘어나는 데 그쳤다. 30대 그룹 내 비중은 3년 전과 같은 57.7%에 머물러 있다.

반면 6∼30대 그룹은 종업원 수가 지난해 54만5천446명으로 3년간 5.2%(2만6천908명) 많아져 미미하게나마 증가율에서 5대 그룹을 앞섰다.
  • 5대 대기업그룹 ‘자산 쏠림’ 심화…고용 기여도는 뒷걸음질
    • 입력 2016-07-24 10:13:00
    경제
국내 상위 5대 대기업그룹의 자산과 매출 비중이 갈수록 커지고 있지만 고용 비중은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재벌닷컴이 2012∼2015년 공기업을 제외한 자산 순위 30대 그룹의 연도별 경제력 집중도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삼성, 현대차, SK, LG, 롯데 등 상위 5대 그룹의 자산 규모는 지난해 927조9천억원으로 3년 전보다 124조6천억원(15.5%) 증가했다.

이에 따라 30대 그룹 보유 자산에서 5대 그룹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2년 57%에서 지난해 60%로 높아졌다.

그룹별로 보면 삼성그룹은 2012년 자산이 306조1천억원으로 30대 그룹 내 비중이 21.7%였으나 지난해 자산이 348조2천억원으로 늘면서 이 비중이 22.5%로 커졌다. 현대차그룹 자산도 3년 새 166조7천억원에서 209조7천억원으로 불어나면서 30대 그룹 내 비중이 11.8%에서 13.6%로 높아졌다.

매출이나 순이익에서도 상위 5대 그룹의 집중도가 높아졌다.

세계적인 경기 침체 영향으로 5대 그룹 매출은 2012년 800조6천억원에서 지난해 763조7천억원으로 줄었다. 하지만 5대 그룹이 30대 그룹 매출에서 차지하는 몫은 57.7%에서 61.5%로 커졌다.순이익도 30대 그룹에서의 5대 그룹 비중이 3년 새 83.2%에서 95.1%로 눈에 띄게 높아졌다.

이처럼 5대 그룹의 자산, 매출, 순이익 집중도는 높아졌지만 고용 비중은 답보 상태다. 5대 그룹의 종업원 수는 지난해 74만3천361명으로 3년 전보다 5.1%(3만5천832명) 늘어나는 데 그쳤다. 30대 그룹 내 비중은 3년 전과 같은 57.7%에 머물러 있다.

반면 6∼30대 그룹은 종업원 수가 지난해 54만5천446명으로 3년간 5.2%(2만6천908명) 많아져 미미하게나마 증가율에서 5대 그룹을 앞섰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