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당국, 포털 사이트 뉴스 채널 7개 폐쇄 지시”
입력 2016.07.24 (11:05) 국제
뉴스 포털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는 중국 당국이 주요 포털 사이트의 뉴스 채널 7개를 폐쇄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베이징 인터넷정보판공실은 최근 소후닷컴의 뉴스 채널 3개와 왕이의 뉴스 채널 2개, 봉황망(鳳凰網·ifeng.com), 신랑망(新浪網·시나닷컴) 채널 각 1개 등 4개 포털의 7개 뉴스 채널을 폐쇄하라고 지시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가 소식통을 인용해 24일 보도했다.

당국은 또 신랑망과 왕이가 운영하는 뉴스 생방송 채널의 정치, 시사 관련 콘텐츠를 모두 삭제하라고 지시했다고 신문이 전했다.

당국의 조치는 지난주 봉황망과 텅쉰망(騰迅網·텐센트)의 기사 오류를 지적한 데 이어 나왔다.

중국 당국은 텅쉰망이 지난 1일 시 주석의 공산당 창건 95주년 기념식 연설 관련 기사에서 '시 주석이 중요 연설을 무례하게 말했다'라고 오타 사고를 낸 책임을 물어 왕융즈 텅쉰망 편집장과 담당 에디터에 대한 해임을 최근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텅쉰 편집자가 실수로 '발표'란 뜻의 '파뱌오(發表)' 대신 발음이 비슷하지만 '엉뚱하다', '화내다'란 뜻을 가진 단어를 입력한 것이다.

당국은 지난주 봉황망이 허위 기사와 오해 소지가 있는 기사 등 대형 보도 실수를 많이 저질러 사회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지적했다.

중국 포털 사이트들은 종전 신문 기사를 요약해 온라인에 게재하던 방식에서 벗어나 뉴스 콘텐츠를 직접 생산하고 있다.

포털의 뉴스 채널은 전통적 매체에 허용되지 않는 심도 있는 정치 분석 기사를 싣는 등 상대적으로 당국의 규제를 덜 받으면서 많은 재능있는 언론인을 유치했다.

그러나 시진핑 주석이 올해 초 인민일보와 중국중앙(CC)TV, 신화통신 등 주요 관영 매체를 시찰하고 당에 대한 확고한 충성과 당의 임무를 반영한 보도를 요구한 이후 포털에 대한 규제도 강화되는 분위기다.
  • “中 당국, 포털 사이트 뉴스 채널 7개 폐쇄 지시”
    • 입력 2016-07-24 11:05:26
    국제
뉴스 포털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는 중국 당국이 주요 포털 사이트의 뉴스 채널 7개를 폐쇄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베이징 인터넷정보판공실은 최근 소후닷컴의 뉴스 채널 3개와 왕이의 뉴스 채널 2개, 봉황망(鳳凰網·ifeng.com), 신랑망(新浪網·시나닷컴) 채널 각 1개 등 4개 포털의 7개 뉴스 채널을 폐쇄하라고 지시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가 소식통을 인용해 24일 보도했다.

당국은 또 신랑망과 왕이가 운영하는 뉴스 생방송 채널의 정치, 시사 관련 콘텐츠를 모두 삭제하라고 지시했다고 신문이 전했다.

당국의 조치는 지난주 봉황망과 텅쉰망(騰迅網·텐센트)의 기사 오류를 지적한 데 이어 나왔다.

중국 당국은 텅쉰망이 지난 1일 시 주석의 공산당 창건 95주년 기념식 연설 관련 기사에서 '시 주석이 중요 연설을 무례하게 말했다'라고 오타 사고를 낸 책임을 물어 왕융즈 텅쉰망 편집장과 담당 에디터에 대한 해임을 최근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텅쉰 편집자가 실수로 '발표'란 뜻의 '파뱌오(發表)' 대신 발음이 비슷하지만 '엉뚱하다', '화내다'란 뜻을 가진 단어를 입력한 것이다.

당국은 지난주 봉황망이 허위 기사와 오해 소지가 있는 기사 등 대형 보도 실수를 많이 저질러 사회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지적했다.

중국 포털 사이트들은 종전 신문 기사를 요약해 온라인에 게재하던 방식에서 벗어나 뉴스 콘텐츠를 직접 생산하고 있다.

포털의 뉴스 채널은 전통적 매체에 허용되지 않는 심도 있는 정치 분석 기사를 싣는 등 상대적으로 당국의 규제를 덜 받으면서 많은 재능있는 언론인을 유치했다.

그러나 시진핑 주석이 올해 초 인민일보와 중국중앙(CC)TV, 신화통신 등 주요 관영 매체를 시찰하고 당에 대한 확고한 충성과 당의 임무를 반영한 보도를 요구한 이후 포털에 대한 규제도 강화되는 분위기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