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베이징 동물원서 호랑이가 관광객 습격…2명 사상
입력 2016.07.24 (11:15) 국제
23일(현지시간) 베이징 시 외곽에 있는 한 야생동물원에서 호랑이들이 관광객을 공격해 2명의 사상자가 났다고, 24일 중국 법제만보가 보도했다.

법제만보는 전날 오후 3시 쯤 베이징 시 연칭 현에 있는 '바다링 야생동물원'에서 호랑이 2마리가 여성 관광객 2명을 공격해 1명이 숨지고 다른 한 명이 다쳤다고 전했다.

당시 상황을 목격한 시민들은 피해 여성들이 차에서 내렸을 때 근처에 숨어있던 호랑이 두 마리로부터 공격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한 시민은 "동물원의 맹수 서식 구역에서는 차에서 내리는 것이 금지돼있다"며, 두 여성이 안전 규정을 위반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법제만보는 사건이 발생하기 직전, 승용차 안에서 말다툼이 벌어졌다고 전했다. 한 여성이 말다툼 끝에 차에서 뛰쳐나간 뒤 호랑이의 공격을 받았고, 이를 본 다른 여성이 이 여성을 구하려고 차에서 내렸다가 뒤이어 호랑이의 공격을 받았다는 것이다.

바다링 야생동물원에서는 2014년 8월에도 공원 관리원 한 명이 호랑이에 물려 숨지는 일이 벌어졌다. 지난해 8월에는 친황다오 야생동물원에서 여성 관광객 한 명이 호랑이의 공격을 받아 숨지는 등, 중국에서는 매년 동물원에서 호랑이에 의한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다.
  • 中 베이징 동물원서 호랑이가 관광객 습격…2명 사상
    • 입력 2016-07-24 11:15:40
    국제
23일(현지시간) 베이징 시 외곽에 있는 한 야생동물원에서 호랑이들이 관광객을 공격해 2명의 사상자가 났다고, 24일 중국 법제만보가 보도했다.

법제만보는 전날 오후 3시 쯤 베이징 시 연칭 현에 있는 '바다링 야생동물원'에서 호랑이 2마리가 여성 관광객 2명을 공격해 1명이 숨지고 다른 한 명이 다쳤다고 전했다.

당시 상황을 목격한 시민들은 피해 여성들이 차에서 내렸을 때 근처에 숨어있던 호랑이 두 마리로부터 공격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한 시민은 "동물원의 맹수 서식 구역에서는 차에서 내리는 것이 금지돼있다"며, 두 여성이 안전 규정을 위반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법제만보는 사건이 발생하기 직전, 승용차 안에서 말다툼이 벌어졌다고 전했다. 한 여성이 말다툼 끝에 차에서 뛰쳐나간 뒤 호랑이의 공격을 받았고, 이를 본 다른 여성이 이 여성을 구하려고 차에서 내렸다가 뒤이어 호랑이의 공격을 받았다는 것이다.

바다링 야생동물원에서는 2014년 8월에도 공원 관리원 한 명이 호랑이에 물려 숨지는 일이 벌어졌다. 지난해 8월에는 친황다오 야생동물원에서 여성 관광객 한 명이 호랑이의 공격을 받아 숨지는 등, 중국에서는 매년 동물원에서 호랑이에 의한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