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스피 ‘엄지족’ 주식거래량 비중 30%대 첫 돌파
입력 2016.07.24 (11:18) 경제
스마트폰으로 주식을 사고파는 '엄지족'의 거래량 비중이 폭발적으로 커지고 있다.

지난해 코스닥에 이어 올 들어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서도 '엄지족' 비중이 처음으로 30%대를 돌파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 들어 지난 21일까지 코스닥 시장에서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MTS)을 통한 하루 평균 주식 거래량은 2억5천285만 주로 지난해(1억8천199만 주)보다 38.9% 급증했다.

이에 따라 올해 MTS 거래량은 전체 코스닥 시장 거래의 35%를 차지했다. 유가증권(코스피) 시장의 일평균 MTS 주식 거래량은 올 들어 1억2천402만 주로, 전체 코스피 거래량의 30.9%를 차지했다. 모두 사상 최고 수준이다.

모바일 주식거래는 스마트폰 대중화와 맞물려 2009년부터 폭발적으로 성장해 왔다.

코스피 시장은 모바일 거래 비중이 2009년(2.4%)까지 2% 전후에서 지지부진하다가 2010년 3.5%, 2011년 8.5%, 2012년 15.0%, 2013년 19.3%, 2014년 21.5%, 2015년 27.3%로 매년 큰 폭으로 높아졌다. 올해는 30%대를 돌파했다.

개인 투자자 위주의 시장인 코스닥 시장에선 모바일 거래가 더 빠르게 늘었다. 2009년까지 2.8%이던 코스닥 시장의 모바일 거래 비중은 2010년 4.1%, 2011년 9.7%, 2012년 16.1%, 2013년 20.3%, 2014년 24.3%를 거쳐 이미 지난해(30.1%) 30%대에 진입했다.

올 들어 MTS 거래량이 한층 빠르게 증가한 데는 2월 개시된 비대면 계좌개설 등에 맞춰 증권사들이 경쟁적으로 모바일 서비스 이용자를 상대로 한 무료 수수료 이벤트를 벌인 영향이 컸다.
  • 코스피 ‘엄지족’ 주식거래량 비중 30%대 첫 돌파
    • 입력 2016-07-24 11:18:08
    경제
스마트폰으로 주식을 사고파는 '엄지족'의 거래량 비중이 폭발적으로 커지고 있다.

지난해 코스닥에 이어 올 들어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서도 '엄지족' 비중이 처음으로 30%대를 돌파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 들어 지난 21일까지 코스닥 시장에서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MTS)을 통한 하루 평균 주식 거래량은 2억5천285만 주로 지난해(1억8천199만 주)보다 38.9% 급증했다.

이에 따라 올해 MTS 거래량은 전체 코스닥 시장 거래의 35%를 차지했다. 유가증권(코스피) 시장의 일평균 MTS 주식 거래량은 올 들어 1억2천402만 주로, 전체 코스피 거래량의 30.9%를 차지했다. 모두 사상 최고 수준이다.

모바일 주식거래는 스마트폰 대중화와 맞물려 2009년부터 폭발적으로 성장해 왔다.

코스피 시장은 모바일 거래 비중이 2009년(2.4%)까지 2% 전후에서 지지부진하다가 2010년 3.5%, 2011년 8.5%, 2012년 15.0%, 2013년 19.3%, 2014년 21.5%, 2015년 27.3%로 매년 큰 폭으로 높아졌다. 올해는 30%대를 돌파했다.

개인 투자자 위주의 시장인 코스닥 시장에선 모바일 거래가 더 빠르게 늘었다. 2009년까지 2.8%이던 코스닥 시장의 모바일 거래 비중은 2010년 4.1%, 2011년 9.7%, 2012년 16.1%, 2013년 20.3%, 2014년 24.3%를 거쳐 이미 지난해(30.1%) 30%대에 진입했다.

올 들어 MTS 거래량이 한층 빠르게 증가한 데는 2월 개시된 비대면 계좌개설 등에 맞춰 증권사들이 경쟁적으로 모바일 서비스 이용자를 상대로 한 무료 수수료 이벤트를 벌인 영향이 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