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트라 “신흥국도 한국산 철강에 규제 강화”
입력 2016.07.24 (11:53) 경제
미국에 이어 신흥국에서도 우리나라 철강 제품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트라(KOTRA)는 오늘(24일) '2016년 상반기 대한 수입규제 동향과 향후 전망' 보고서를 통해 올해 상반기 한국 상품을 대상으로 진행된 반덤핑·긴급수입제한(세이프가드) 신규 조사는 총 23건이었다고 밝혔다.

전체 신규 조사 가운데 17건이 철강 제품에 대한 조사였으며, 이 중 14건(82.3%)이 동남아시아와 인도 등 신흥국이 취한 조치였다.

지난달 말 기준 한국 상품에 대한 총수입규제 조치 건수는 169건으로 집계됐다. 이중 철강·금속 제품에 대한 규제 건수가 83건에 달한다. 철강에 대한 규제 비중이 전체의 절반 가까이를 차지하는 것이다.

보고서는 "앞으로 선진국보다 신흥국이 규제 조치를 강화할 것"이라며 "특히 인도, 태국, 베트남 등 아시아 국가들이 자국의 철강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세이프가드 조치 등을 도입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미국 상무부는 반덤핑관세와 상계관세를 합해 국내 양대 철강업체인 포스코와 현대제철에 각각 64.7%, 38.2%의 관세 부과를 결정했다. 미국 국제무역위원회도 지난 20일 한국산 내부식성 철강제품(도금판재류)에 최대 48%의 반덤핑관세를 부과하기로 최종적으로 확정한 바 있다.
  • 코트라 “신흥국도 한국산 철강에 규제 강화”
    • 입력 2016-07-24 11:53:33
    경제
미국에 이어 신흥국에서도 우리나라 철강 제품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트라(KOTRA)는 오늘(24일) '2016년 상반기 대한 수입규제 동향과 향후 전망' 보고서를 통해 올해 상반기 한국 상품을 대상으로 진행된 반덤핑·긴급수입제한(세이프가드) 신규 조사는 총 23건이었다고 밝혔다.

전체 신규 조사 가운데 17건이 철강 제품에 대한 조사였으며, 이 중 14건(82.3%)이 동남아시아와 인도 등 신흥국이 취한 조치였다.

지난달 말 기준 한국 상품에 대한 총수입규제 조치 건수는 169건으로 집계됐다. 이중 철강·금속 제품에 대한 규제 건수가 83건에 달한다. 철강에 대한 규제 비중이 전체의 절반 가까이를 차지하는 것이다.

보고서는 "앞으로 선진국보다 신흥국이 규제 조치를 강화할 것"이라며 "특히 인도, 태국, 베트남 등 아시아 국가들이 자국의 철강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세이프가드 조치 등을 도입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미국 상무부는 반덤핑관세와 상계관세를 합해 국내 양대 철강업체인 포스코와 현대제철에 각각 64.7%, 38.2%의 관세 부과를 결정했다. 미국 국제무역위원회도 지난 20일 한국산 내부식성 철강제품(도금판재류)에 최대 48%의 반덤핑관세를 부과하기로 최종적으로 확정한 바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