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름철 국립공원 안전사고 ‘심장돌연사’ 최다
입력 2016.07.24 (13:14) 사회
여름 휴가철인 7∼8월 국립공원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 사망사고는 심장 돌연사인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국립공원관리공단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전국 국립공원에서 여름휴가철인 7월부터 8월까지 발생한 사망사고는 25건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심장 돌연사가 9건으로 가장 많고, 익사사고 8건, 추락사고 6건 등의 순이다.

특히 익사사고 8건 중 6건은 음주로 인해 발생한 사고였다. 따라서 음주 후 물속으로 들어가는 행동은 절대 하지 말아야 한다고 국립공원관리공단은 당부했다.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 주로 발생하는 심장 돌연사 사고는 여름철 불볕더위 속에서 무리하게 산행할 때도 일어나기 쉽다.

특히 당뇨 또는 심혈관계 질환이 있거나 고령인 경우 폭염 속에서 신체 저항력이 크게 떨어지기 때문에 정상으로 무리하게 올라가는 산행을 될 수 있으면 삼가야 한다. 햇볕에 노출되는 능선길보다는 그늘이 있는 계곡 길과 완만한 경사의 수평 탐방로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여름철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반드시 준비운동을 철저히 하고 기본수칙을 지켜야 한다.

물놀이할 때는 구명조끼를 착용하고, 물의 깊이를 아는 곳에서만 수영해야 한다. 어린이가 물 근처에서 혼자 놀지 않도록 특히 주의해야 한다.

여름은 휴가철과 맞물리면서 장기 산행이 많고, 장마로 인해 폭우가 빈번한 계절이기 때문에 기상상태를 주의 깊게 살피는 등 안전사고 예방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계곡 산행 중 갑작스러운 폭우나 소나기로 인해 물이 불어 고립될 경우에는 국립공원사무소나 119로 먼저 신고해야 한다. 무리한 행동을 자제하고, 될 수 있는 대로 능선으로 피해야 한다.

우천 또는 폭우에 대비해 배낭 덮개와 여벌의 의류를 반드시 휴대하고, 배낭의 내용물이 젖지 않도록 조치한 후 산행해야 한다.

특히 본인의 체력을 넘어서는 무리한 산행은 심장 돌연사나 탈진 등 안전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체력에 맞는 산행코스를 선정해야 한다. 반드시 2인 이상 일행과 함께 산행해 만일의 사고에 대비해야 한다.

김경출 국립공원관리공단 안전방재처장은 "국립공원에서 안전하고 즐거운 휴가를 즐기기 위해서는 입산시간 준수 등 기본적인 안전수칙을 반드시 사전에 숙지하고 찾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 여름철 국립공원 안전사고 ‘심장돌연사’ 최다
    • 입력 2016-07-24 13:14:26
    사회
여름 휴가철인 7∼8월 국립공원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 사망사고는 심장 돌연사인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국립공원관리공단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전국 국립공원에서 여름휴가철인 7월부터 8월까지 발생한 사망사고는 25건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심장 돌연사가 9건으로 가장 많고, 익사사고 8건, 추락사고 6건 등의 순이다.

특히 익사사고 8건 중 6건은 음주로 인해 발생한 사고였다. 따라서 음주 후 물속으로 들어가는 행동은 절대 하지 말아야 한다고 국립공원관리공단은 당부했다.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 주로 발생하는 심장 돌연사 사고는 여름철 불볕더위 속에서 무리하게 산행할 때도 일어나기 쉽다.

특히 당뇨 또는 심혈관계 질환이 있거나 고령인 경우 폭염 속에서 신체 저항력이 크게 떨어지기 때문에 정상으로 무리하게 올라가는 산행을 될 수 있으면 삼가야 한다. 햇볕에 노출되는 능선길보다는 그늘이 있는 계곡 길과 완만한 경사의 수평 탐방로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여름철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반드시 준비운동을 철저히 하고 기본수칙을 지켜야 한다.

물놀이할 때는 구명조끼를 착용하고, 물의 깊이를 아는 곳에서만 수영해야 한다. 어린이가 물 근처에서 혼자 놀지 않도록 특히 주의해야 한다.

여름은 휴가철과 맞물리면서 장기 산행이 많고, 장마로 인해 폭우가 빈번한 계절이기 때문에 기상상태를 주의 깊게 살피는 등 안전사고 예방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계곡 산행 중 갑작스러운 폭우나 소나기로 인해 물이 불어 고립될 경우에는 국립공원사무소나 119로 먼저 신고해야 한다. 무리한 행동을 자제하고, 될 수 있는 대로 능선으로 피해야 한다.

우천 또는 폭우에 대비해 배낭 덮개와 여벌의 의류를 반드시 휴대하고, 배낭의 내용물이 젖지 않도록 조치한 후 산행해야 한다.

특히 본인의 체력을 넘어서는 무리한 산행은 심장 돌연사나 탈진 등 안전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체력에 맞는 산행코스를 선정해야 한다. 반드시 2인 이상 일행과 함께 산행해 만일의 사고에 대비해야 한다.

김경출 국립공원관리공단 안전방재처장은 "국립공원에서 안전하고 즐거운 휴가를 즐기기 위해서는 입산시간 준수 등 기본적인 안전수칙을 반드시 사전에 숙지하고 찾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