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野 “국민들은 이미 우병우 수석을 해임했다”
입력 2016.07.24 (17:25) 정치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야권은 청와대 우병우 민정수석의 즉각적인 해임과 공정한 수사를 요구했다.

더민주 이재경 대변인은 24일(오늘)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국민들의 마음은 이미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을 해임했다"며 "우 수석의 버티기는 국정운영에 엄청난 부담만을 초래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 자리에 앉아서 검찰 수사를 받겠다는 것은 검찰에 대한 위협이고 오만 그 자체다"라고 평가하며 "검찰에 가서 자신의 주장을 떳떳이 밝히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같은당 이재정 원내대변인도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비호 하에, 우병우 민정수석은 직을 유지한 채 수사를 받게 될지도 모른다"며 "청와대 민정수석인 채로 피의자가 된 사람에 대하여 진행될 수사는 그 수사의 공정성도, 그 결과에 대한 국민의 신뢰도 담보할 수 없다"고 설명하며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를 강조했다.

국민의당 김경록 대변인도 같은 날 브리핑에서 "우병우 수석은 비겁한 버티기를 멈추고 횡거철피(橫渠撤皮: 물러날 때를 알면 위태롭지 않다)의 자세로 국민과 정부를 위해 결단하라"고 우 수석의 사퇴를 요구했다.

김경록 대변인은 25일(내일)부터 닷새간 휴가를 떠나는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서도 "우 수석의 해임을 결단하고 여름휴가를 떠나셔야 한다. 우 수석 문제를 털어내고 여름휴가에서 사드배치에 대한 원점에서의 재구상,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국정 개혁을 고민하셔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 野 “국민들은 이미 우병우 수석을 해임했다”
    • 입력 2016-07-24 17:25:26
    정치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야권은 청와대 우병우 민정수석의 즉각적인 해임과 공정한 수사를 요구했다.

더민주 이재경 대변인은 24일(오늘)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국민들의 마음은 이미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을 해임했다"며 "우 수석의 버티기는 국정운영에 엄청난 부담만을 초래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 자리에 앉아서 검찰 수사를 받겠다는 것은 검찰에 대한 위협이고 오만 그 자체다"라고 평가하며 "검찰에 가서 자신의 주장을 떳떳이 밝히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같은당 이재정 원내대변인도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비호 하에, 우병우 민정수석은 직을 유지한 채 수사를 받게 될지도 모른다"며 "청와대 민정수석인 채로 피의자가 된 사람에 대하여 진행될 수사는 그 수사의 공정성도, 그 결과에 대한 국민의 신뢰도 담보할 수 없다"고 설명하며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를 강조했다.

국민의당 김경록 대변인도 같은 날 브리핑에서 "우병우 수석은 비겁한 버티기를 멈추고 횡거철피(橫渠撤皮: 물러날 때를 알면 위태롭지 않다)의 자세로 국민과 정부를 위해 결단하라"고 우 수석의 사퇴를 요구했다.

김경록 대변인은 25일(내일)부터 닷새간 휴가를 떠나는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서도 "우 수석의 해임을 결단하고 여름휴가를 떠나셔야 한다. 우 수석 문제를 털어내고 여름휴가에서 사드배치에 대한 원점에서의 재구상,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국정 개혁을 고민하셔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