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나무 옮기던 50대 발 헛디뎌 물에 빠져 숨져
입력 2016.07.24 (18:42) 사회
하천 주변에서 나무를 옮기던 50대가 물에 빠져 숨졌다.

24일 오후 3시쯤 충북 청주시 미원면 월용리에서 이 마을 주민 이 모(58) 씨가 물에 빠졌다.

이 씨는 함께 작업을 하던 굴삭기 기사에게 구조돼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경찰은 하천 인근에서 사과농장을 운영하는 이 씨가 하천 주변에서 베어낸 잡목을 건져 옮기는 작업을 하던 도중 발을 헛디뎌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다.
  • 나무 옮기던 50대 발 헛디뎌 물에 빠져 숨져
    • 입력 2016-07-24 18:42:19
    사회
하천 주변에서 나무를 옮기던 50대가 물에 빠져 숨졌다.

24일 오후 3시쯤 충북 청주시 미원면 월용리에서 이 마을 주민 이 모(58) 씨가 물에 빠졌다.

이 씨는 함께 작업을 하던 굴삭기 기사에게 구조돼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경찰은 하천 인근에서 사과농장을 운영하는 이 씨가 하천 주변에서 베어낸 잡목을 건져 옮기는 작업을 하던 도중 발을 헛디뎌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