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아 유창식, 승부조작 자진신고…볼넷 주고 500만원 받아
입력 2016.07.24 (19:34) 수정 2016.07.24 (22:58) 연합뉴스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좌완 투수 유창식(24)이 "승부조작에 가담했다"며 구단과 KBO에 자진신고를 했다.

KBO는 24일 "유창식이 23일 구단 관계자와 면담 과정에서 국민체육진흥법을 위반한 사실을 진술했고, KIA 구단이 이를 KBO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유창식은 한화 이글스 소속이던 2014년 4월 1일 대전구장에서 열린 홈 개막전 삼성 라이온즈와 경기에 선발 등판해 1회초 상대 3번타자 박석민에게 볼넷을 내줬다.

이는 '첫 이닝 볼넷'을 조작하려는 의도에서 내준 볼넷이었다.

유창식은 승부조작에 가담해 브로커로부터 500만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KBO는 24일 경기북부경찰청에 "유창식이 승부조작에 가담했다"고 통보했다. KBO는 "향후 수사에 적극 협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경기북부경찰청은 KBO에 "야구 승부조작 관련 내사를 진행 중이다"라고 통보했지만 내사 대상자는 공개하지 않았다.

아직 내사 대상자가 유창식인지도 확인되지 않았다.

이로써 승부조작으로 처벌을 받거나 의혹을 받은 KBO리그 선수는 5명으로 늘었다.

2012년 프로야구에 처음 승부조작 사건일 불거져 투수 박현준과 김성현이 법원에서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 추징금 700만원을 각각 선고받았다. 당시 KBO는 둘을 영구 추방했다.

올해 다시 한 번 승부조작 스캔들이 터졌다.

NC 다이노스 투수 이태양과 넥센 히어로즈 외야수 문우람이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KBO는 둘에게 참가활동 정지의 징계를 내렸다.

NC는 이태양과 계약을 해지했다.

이태양과 문우람은 혐의가 밝혀지면 박현준과 김성현처럼 영구 추방당할 전망이다.

'자진신고'를 한 유창식은 징계를 감경할 가능성이 크다.

KBO는 지난 22일 "8월 12일까지 3주 동안 선수단, 구단 임직원을 비롯한 전체 프로야구 관계자들의 자진신고 및 제보를 받는다"며 "해당 기간에 자진 신고한 당사자는 영구 실격 하지 않고 사안에 따라서 2∼3년간 관찰 기간을 두고 추후 복귀 등의 방식으로 제재를 감경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유창식은 자진신고 기간에 '자수'한 첫 선수다. KBO의 약속대로 영구 추방은 면할 전망이다.

하지만 참가활동 정지는 피할 수 없다.

유창식은 전면 드래프트를 시행한 2011년 1라운드 전체 1순위로 한화에 입단했다.

'제2의 류현진'으로 평가받던 그에게 한화는 구단 역사상 최고액인 계약금 7억원을 안겼다.

하지만 성적은 기대 이하였고, 한화는 2015년 트레이드로 유창식을 KIA에 보냈다.

개인 통산 성적은 16승 33패 평균자책점 5.73이다.

승부조작에 연루된 2014년부터는 4승만 거뒀다. KIA 이적 후에는 1승도 거두지 못했다.
  • 기아 유창식, 승부조작 자진신고…볼넷 주고 500만원 받아
    • 입력 2016-07-24 19:34:08
    • 수정2016-07-24 22:58:53
    연합뉴스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좌완 투수 유창식(24)이 "승부조작에 가담했다"며 구단과 KBO에 자진신고를 했다.

KBO는 24일 "유창식이 23일 구단 관계자와 면담 과정에서 국민체육진흥법을 위반한 사실을 진술했고, KIA 구단이 이를 KBO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유창식은 한화 이글스 소속이던 2014년 4월 1일 대전구장에서 열린 홈 개막전 삼성 라이온즈와 경기에 선발 등판해 1회초 상대 3번타자 박석민에게 볼넷을 내줬다.

이는 '첫 이닝 볼넷'을 조작하려는 의도에서 내준 볼넷이었다.

유창식은 승부조작에 가담해 브로커로부터 500만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KBO는 24일 경기북부경찰청에 "유창식이 승부조작에 가담했다"고 통보했다. KBO는 "향후 수사에 적극 협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경기북부경찰청은 KBO에 "야구 승부조작 관련 내사를 진행 중이다"라고 통보했지만 내사 대상자는 공개하지 않았다.

아직 내사 대상자가 유창식인지도 확인되지 않았다.

이로써 승부조작으로 처벌을 받거나 의혹을 받은 KBO리그 선수는 5명으로 늘었다.

2012년 프로야구에 처음 승부조작 사건일 불거져 투수 박현준과 김성현이 법원에서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 추징금 700만원을 각각 선고받았다. 당시 KBO는 둘을 영구 추방했다.

올해 다시 한 번 승부조작 스캔들이 터졌다.

NC 다이노스 투수 이태양과 넥센 히어로즈 외야수 문우람이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KBO는 둘에게 참가활동 정지의 징계를 내렸다.

NC는 이태양과 계약을 해지했다.

이태양과 문우람은 혐의가 밝혀지면 박현준과 김성현처럼 영구 추방당할 전망이다.

'자진신고'를 한 유창식은 징계를 감경할 가능성이 크다.

KBO는 지난 22일 "8월 12일까지 3주 동안 선수단, 구단 임직원을 비롯한 전체 프로야구 관계자들의 자진신고 및 제보를 받는다"며 "해당 기간에 자진 신고한 당사자는 영구 실격 하지 않고 사안에 따라서 2∼3년간 관찰 기간을 두고 추후 복귀 등의 방식으로 제재를 감경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유창식은 자진신고 기간에 '자수'한 첫 선수다. KBO의 약속대로 영구 추방은 면할 전망이다.

하지만 참가활동 정지는 피할 수 없다.

유창식은 전면 드래프트를 시행한 2011년 1라운드 전체 1순위로 한화에 입단했다.

'제2의 류현진'으로 평가받던 그에게 한화는 구단 역사상 최고액인 계약금 7억원을 안겼다.

하지만 성적은 기대 이하였고, 한화는 2015년 트레이드로 유창식을 KIA에 보냈다.

개인 통산 성적은 16승 33패 평균자책점 5.73이다.

승부조작에 연루된 2014년부터는 4승만 거뒀다. KIA 이적 후에는 1승도 거두지 못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