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계단 오르다 보니…건강 ‘쑥쑥’ 일도 ‘술술’
입력 2016.07.24 (21:52) 생활·건강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오전 8시 20분, 출근하는 직원들이 엘리베이터 대신 줄줄이 계단으로 향합니다.

'영양 정보'부터 '힐링'까지 층마다 서로 다른 주제로 벽이 꾸며져 있어 오르는 재미를 더합니다.

<녹취> 서형석(엘지유플러스 사원) : "운동법이나 음식, 영양 정보가 나와 있다 보니 읽으면서 가면 지루하지도 않고 운동도 더 잘되고 좋은 것 같습니다."

말 그대로 건강 계단입니다.

제가 직접 건강 계단을 이용해 올라와 봤는데요. 이처럼 벽에는 소모된 칼로리가 적혀 있어 바로 운동 효과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회사 직원들은 계단 오르기 운동을 시작한 이후 업무 효율도 높아졌다고 말합니다.

<녹취> 권명진(엘지유플러스 부장) : "계단을 오르다 보면 생각의 전환도 되고 업무에 몰입할 수도 있어 해법을 찾는 데 도움이 많이 되는 것 같습니다 "

몸이 나른해지는 오후 3시, 계단은 이제 졸음을 쫓고 몸도 푸는 장소가 됩니다.

<녹취> 박양희(유니베라 사원) : "앉아서 일을 오래 하다 보니 어깨도 결리고 허리도 아파서요. 계단을 걷는 게 기구도 필요하지 않고 효과는 좋은 것 같아서"

계단을 오르면 몸 전체의 근육이 움직이면서 뇌에 자극을 줘 스트레스를 줄이는 효과도 있습니다.

<녹취> 신은주(유니베라 웰니스연구소 소장) : "선진국 사례를 보더라도 작은 활동량 증진 노력이 업무 효율을 증가시키는데도 크게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몸도 챙기고 일의 집중력도 높여주는 '계단 오르기'가 기업의 새로운 문화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 계단 오르다 보니…건강 ‘쑥쑥’ 일도 ‘술술’
    • 입력 2016-07-24 21:52:51
    생활·건강
 오전 8시 20분, 출근하는 직원들이 엘리베이터 대신 줄줄이 계단으로 향합니다.

'영양 정보'부터 '힐링'까지 층마다 서로 다른 주제로 벽이 꾸며져 있어 오르는 재미를 더합니다.

<녹취> 서형석(엘지유플러스 사원) : "운동법이나 음식, 영양 정보가 나와 있다 보니 읽으면서 가면 지루하지도 않고 운동도 더 잘되고 좋은 것 같습니다."

말 그대로 건강 계단입니다.

제가 직접 건강 계단을 이용해 올라와 봤는데요. 이처럼 벽에는 소모된 칼로리가 적혀 있어 바로 운동 효과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회사 직원들은 계단 오르기 운동을 시작한 이후 업무 효율도 높아졌다고 말합니다.

<녹취> 권명진(엘지유플러스 부장) : "계단을 오르다 보면 생각의 전환도 되고 업무에 몰입할 수도 있어 해법을 찾는 데 도움이 많이 되는 것 같습니다 "

몸이 나른해지는 오후 3시, 계단은 이제 졸음을 쫓고 몸도 푸는 장소가 됩니다.

<녹취> 박양희(유니베라 사원) : "앉아서 일을 오래 하다 보니 어깨도 결리고 허리도 아파서요. 계단을 걷는 게 기구도 필요하지 않고 효과는 좋은 것 같아서"

계단을 오르면 몸 전체의 근육이 움직이면서 뇌에 자극을 줘 스트레스를 줄이는 효과도 있습니다.

<녹취> 신은주(유니베라 웰니스연구소 소장) : "선진국 사례를 보더라도 작은 활동량 증진 노력이 업무 효율을 증가시키는데도 크게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몸도 챙기고 일의 집중력도 높여주는 '계단 오르기'가 기업의 새로운 문화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