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혼합현실’ 기술 실용화…“촉감도 느낀다”
입력 2016.07.24 (21:52) IT·과학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체육관 바닥에서 갑자기 거대한 고래가 솟아오릅니다.

화성을 걸어다니며 직접 관찰해 볼 수도 있고 천장을 뚫고 나무가 올라가 거인을 만나는 동화 속으로 들어갈 수도 있습니다.

이른바 혼합현실,MR 기술입니다.

혼합현실의 초기 단계는 증강현실과 가상현실 기술의 융합.

실제 탁자 위로 태양과 지구,달이 나타나고, 지구를 클릭하면 밤하늘을 볼 수 있는 3차원의 가상 현실로 이동합니다.

<인터뷰> 조익환(SKT 종합기술원 연구원) : "혼합현실에서는 AR의 현실감과 VR의 몰입감을 합쳐서 사용자에게 좀 더 실감나는 경험을 제공해줄 수 있습니다.”

혼합현실은 이 같은 기기들을 활용해 시각뿐만 아니라 촉감까지 느끼게 하는 반응형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홀로렌즈.

이 기기를 쓰면 멀리 떨어져있어도 눈앞에 서로의 모습이 나타나 손을 마주칠 수도 있습니다.

<인터뷰> 김영욱(한국마이크로소프트 개발자플랫폼사업본부 부장) : "MR(혼합현실) 기술은 기존의 보여주기에 그쳤던 것이 아니라 사람의 행동이나 음성을 이용해서 상호작용이 가능한 기술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포켓몬 고에서 보여준 증강현실기술은 한발 더 나아가 현실과 가상의 경계를 없애는 혼합 현실 기술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차정인입니다.
  • ‘혼합현실’ 기술 실용화…“촉감도 느낀다”
    • 입력 2016-07-24 21:52:54
    IT·과학
체육관 바닥에서 갑자기 거대한 고래가 솟아오릅니다.

화성을 걸어다니며 직접 관찰해 볼 수도 있고 천장을 뚫고 나무가 올라가 거인을 만나는 동화 속으로 들어갈 수도 있습니다.

이른바 혼합현실,MR 기술입니다.

혼합현실의 초기 단계는 증강현실과 가상현실 기술의 융합.

실제 탁자 위로 태양과 지구,달이 나타나고, 지구를 클릭하면 밤하늘을 볼 수 있는 3차원의 가상 현실로 이동합니다.

<인터뷰> 조익환(SKT 종합기술원 연구원) : "혼합현실에서는 AR의 현실감과 VR의 몰입감을 합쳐서 사용자에게 좀 더 실감나는 경험을 제공해줄 수 있습니다.”

혼합현실은 이 같은 기기들을 활용해 시각뿐만 아니라 촉감까지 느끼게 하는 반응형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홀로렌즈.

이 기기를 쓰면 멀리 떨어져있어도 눈앞에 서로의 모습이 나타나 손을 마주칠 수도 있습니다.

<인터뷰> 김영욱(한국마이크로소프트 개발자플랫폼사업본부 부장) : "MR(혼합현실) 기술은 기존의 보여주기에 그쳤던 것이 아니라 사람의 행동이나 음성을 이용해서 상호작용이 가능한 기술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포켓몬 고에서 보여준 증강현실기술은 한발 더 나아가 현실과 가상의 경계를 없애는 혼합 현실 기술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차정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