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뮌헨 총기 난사 “단독 범행”…또래 청소년 SNS로 유인
입력 2016.07.24 (21:52) 수정 2016.07.24 (23:12) 국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도시 전체를 공포로 몰아넣었던 총기 난사 사건의 용의자는 올해 18살의 이란계 독일인, '알리 존볼리'입니다.

독일 경찰은 용의자가 IS와 연관된 증거는 찾지 못했으며, 우울증으로 치료를 받아왔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용의자는 5년 전 77명이 목숨을 잃은 노르웨이 총기 학살 등 대형 총격사건에 집착해 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집에서는 학생들의 대량 살인 범죄를 다룬 책도 발견됐습니다.

<인터뷰> 후베르투스 안드레(뮌헨 경찰 국장) : "범행일이 노르웨이 학살 5년째인 날이었고 용의자가 대규모로 사람을 죽이는 데 매우 관심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연관성은 확실합니다."

현지 언론들은 또 용의자가 학교 친구들로부터 따돌림을 받아왔다고 보도했습니다.

10대 소녀의 페이스북을 해킹해 이벤트가 있는 것처럼 또래 청소년들을 유인한 뒤 이들에게 집중적으로 총기를 난사했다는 점에서, 따돌림으로 인한 분노가 범행 동기로 작용했을 가능성도 큽니다.

<인터뷰> 메르켈(독일 총리) : "뮌헨 총기 난사는 누구에게나 일어날 수 있는 사건이었습니다. 과연 어디가 안전하냐는 의문을 남겼습니다."

정치적 목적뿐 아니라 개인적 광기에서 비롯된 테러까지, 언제 어디서 일어날지 모르는 테러 탓에 안전지대는 없다는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뮌헨에서 KBS 뉴스 이민우입니다.
  • 뮌헨 총기 난사 “단독 범행”…또래 청소년 SNS로 유인
    • 입력 2016-07-24 21:52:58
    • 수정2016-07-24 23:12:11
    국제
  도시 전체를 공포로 몰아넣었던 총기 난사 사건의 용의자는 올해 18살의 이란계 독일인, '알리 존볼리'입니다.

독일 경찰은 용의자가 IS와 연관된 증거는 찾지 못했으며, 우울증으로 치료를 받아왔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용의자는 5년 전 77명이 목숨을 잃은 노르웨이 총기 학살 등 대형 총격사건에 집착해 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집에서는 학생들의 대량 살인 범죄를 다룬 책도 발견됐습니다.

<인터뷰> 후베르투스 안드레(뮌헨 경찰 국장) : "범행일이 노르웨이 학살 5년째인 날이었고 용의자가 대규모로 사람을 죽이는 데 매우 관심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연관성은 확실합니다."

현지 언론들은 또 용의자가 학교 친구들로부터 따돌림을 받아왔다고 보도했습니다.

10대 소녀의 페이스북을 해킹해 이벤트가 있는 것처럼 또래 청소년들을 유인한 뒤 이들에게 집중적으로 총기를 난사했다는 점에서, 따돌림으로 인한 분노가 범행 동기로 작용했을 가능성도 큽니다.

<인터뷰> 메르켈(독일 총리) : "뮌헨 총기 난사는 누구에게나 일어날 수 있는 사건이었습니다. 과연 어디가 안전하냐는 의문을 남겼습니다."

정치적 목적뿐 아니라 개인적 광기에서 비롯된 테러까지, 언제 어디서 일어날지 모르는 테러 탓에 안전지대는 없다는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뮌헨에서 KBS 뉴스 이민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