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英 재무, 올가을에 경기부양 재정정책 공개 시사
입력 2016.07.24 (23:59) 국제
필립 해먼드 영국 외무장관이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이탈) 여파로 둔화하는 경기에 대응하기 위해 올가을 경기 부양을 위한 재정정책을 내놓을 것임을 시사했다.

중국 청두(成都)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회의 및 중앙은행총재 회의에 참석 중인 해먼드 장관은 24일 기자들에게 "재정을 통해 대응하는 선택이 있다.

올가을에 공개될 예산안을 마련하면서 그것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해먼드 장관의 발언은 영국 경제 동향을 보여주는 주요 지표가 "급격한 악화"를 보여준 지 이틀 만에 나왔다.

금융정보업체 마킷이 지난 22일 발표한 7월 합성 구매관리자지수(PMI) 지수는 전월 52.4에서 47.7로 떨어졌다. 이 지표는 제조업과 서비스업을 아우르는 업황 지표다.

7월 수치는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4월 이래 가장 낮은 수준이다. 또 7월 하락폭은 사상 최고 수준이다.

지금까지 영국 정부는 2020년에 재정 흑자를 달성한다는 목표 아래 지속적인 재정 긴축 기조를 유지해왔다.

해먼드 장관의 이날 발언은 브렉시트 여파로 급격히 둔화하는 경제 성장에 대응해 경기 부양을 최우선으로 하는 방향으로 재정 기조를 전환할 것임을 시사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 英 재무, 올가을에 경기부양 재정정책 공개 시사
    • 입력 2016-07-24 23:59:54
    국제
필립 해먼드 영국 외무장관이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이탈) 여파로 둔화하는 경기에 대응하기 위해 올가을 경기 부양을 위한 재정정책을 내놓을 것임을 시사했다.

중국 청두(成都)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회의 및 중앙은행총재 회의에 참석 중인 해먼드 장관은 24일 기자들에게 "재정을 통해 대응하는 선택이 있다.

올가을에 공개될 예산안을 마련하면서 그것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해먼드 장관의 발언은 영국 경제 동향을 보여주는 주요 지표가 "급격한 악화"를 보여준 지 이틀 만에 나왔다.

금융정보업체 마킷이 지난 22일 발표한 7월 합성 구매관리자지수(PMI) 지수는 전월 52.4에서 47.7로 떨어졌다. 이 지표는 제조업과 서비스업을 아우르는 업황 지표다.

7월 수치는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4월 이래 가장 낮은 수준이다. 또 7월 하락폭은 사상 최고 수준이다.

지금까지 영국 정부는 2020년에 재정 흑자를 달성한다는 목표 아래 지속적인 재정 긴축 기조를 유지해왔다.

해먼드 장관의 이날 발언은 브렉시트 여파로 급격히 둔화하는 경제 성장에 대응해 경기 부양을 최우선으로 하는 방향으로 재정 기조를 전환할 것임을 시사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