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슐츠 美민주 전국위 의장 “전당대회 마치고 의장직 사퇴”
입력 2016.07.25 (06:19) 국제
민주당 대선 경선 편파 관리 논란에 휩싸인 데비 와서먼 슐츠 민주당 전국위(DNC) 의장이 결국 사퇴하기로 했다. 슐츠 의장은 24일(현지시간) 발표한 성명에서 "이번 전당대회를 마치고 의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대선후보로 공식 지명하는 민주당 전당대회는 25일부터 나흘간 펜실베이니아 주(州) 필라델피아에 열리며, 슐츠 의장은 전대 마지막 날 공식으로 사퇴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폭로전문 사이트 위키리크스는 민주당 전국위 지도부 인사 7명의 이메일을 해킹해 공개했으며, 여기에는 이들이 클린턴 전 장관에게 유리한 쪽으로 경선을 편파 진행했다는 의혹이 담겨 있다.

이메일에는 '그(샌더스)가 자신은 무신론자라고 한 말을 들은 거 같은데 그렇다면 우리 사람들과 선을 그을 수 있을 것 같다'는 등의 언급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이메일이 폭로된 이후 샌더스 의원 측은 슐츠 의장의 즉각적인 사퇴를 촉구했고, 당 지도부는 신속하게 전당대회 의장직을 박탈하고 찬조연설자 명단에서도 삭제했다.

민주당 지도부의 이 같은 신속한 조치는 당 '통합의 무대'인 전당대회를 앞두고 자칫 샌더스 의원과 그의 지지자들을 자극해 전당대회가 부분적으로나마 파행될 수도 있다는 우려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 슐츠 美민주 전국위 의장 “전당대회 마치고 의장직 사퇴”
    • 입력 2016-07-25 06:19:34
    국제
민주당 대선 경선 편파 관리 논란에 휩싸인 데비 와서먼 슐츠 민주당 전국위(DNC) 의장이 결국 사퇴하기로 했다. 슐츠 의장은 24일(현지시간) 발표한 성명에서 "이번 전당대회를 마치고 의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대선후보로 공식 지명하는 민주당 전당대회는 25일부터 나흘간 펜실베이니아 주(州) 필라델피아에 열리며, 슐츠 의장은 전대 마지막 날 공식으로 사퇴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폭로전문 사이트 위키리크스는 민주당 전국위 지도부 인사 7명의 이메일을 해킹해 공개했으며, 여기에는 이들이 클린턴 전 장관에게 유리한 쪽으로 경선을 편파 진행했다는 의혹이 담겨 있다.

이메일에는 '그(샌더스)가 자신은 무신론자라고 한 말을 들은 거 같은데 그렇다면 우리 사람들과 선을 그을 수 있을 것 같다'는 등의 언급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이메일이 폭로된 이후 샌더스 의원 측은 슐츠 의장의 즉각적인 사퇴를 촉구했고, 당 지도부는 신속하게 전당대회 의장직을 박탈하고 찬조연설자 명단에서도 삭제했다.

민주당 지도부의 이 같은 신속한 조치는 당 '통합의 무대'인 전당대회를 앞두고 자칫 샌더스 의원과 그의 지지자들을 자극해 전당대회가 부분적으로나마 파행될 수도 있다는 우려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