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늘 한일·한미 외교장관 회담…왕이 “사드, 신뢰에 해 끼쳐”
입력 2016.07.25 (06:22) 수정 2016.07.25 (09:06) 정치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을 계기로 개최지인 라오스에서 연쇄 외교장관회담이 열리는 가운데, 오늘(25일) 한일과 한미 외교장관 회담이 잇따라 예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윤병세 외교부장관은 일본 기시다 후미오 외무상과의 회담에서 북핵·북한 문제 관련 공조 방안과 함께 오는 28일 설립될 것으로 알려진 일본군 위안부 지원 재단에 대한 논의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윤 장관과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의 한미 외교장관 회담에서는 주한미군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 배치 문제와 관련해 어떤 메시지가 나올지 주목된다.

24일(현지 시각) 밤에는 사드의 한반도 배치 결정 이후 처음으로 한중 외교장관의 만남이 이뤄졌다.

회담에서 왕 부장은 "최근 한국 측의 행위는 두 나라의 신뢰에 해를 입혔다"면서 유감을 표명하고 "한국 측이 실질적인 행동으로 우리 사이의 식지 않은 관계를 수호하기 위해 어떤 실질적인 행동을 취할 것인지에 대해서 들어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윤 장관은 사드 배치 결정은 "자위적 방어 조치로, 책임 있는 정부로서 당연히 해야할 조치를 한 것"이라면서 "제3국을 겨낭하지 않는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윤 장관은 특히 '장작불을 빼면 물을 식힐 수 있고, 풀을 뽑아 없애려면 그 뿌리를 뽑아야 한다'는 뜻의 고사성어인 '추신지불(抽薪止沸), 전초제근(剪草除根)'을 인용해 근원적인 문제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있음을 강조했다.

북핵 문제에 대해서는 중국 측도 한반도 비핵화 원칙을 재확인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왕 부장이 "한반도 비핵화 원칙을 재확인하고, 안보리 대북결의 2270호의 엄격한 이행 의지를 표명했다"고 전했다.

어제 북한 리용호 외무상과 같은 비행편으로 입국한 왕 부장은, 한중회담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북중 회동 가능성을 시사했다. 북중 접촉 과정과 아세안 관련 외교장관 회의 결과 문서 조율 과정에서 중국이 어떤 입장을 표명할지 주목되고 있다.
  • 오늘 한일·한미 외교장관 회담…왕이 “사드, 신뢰에 해 끼쳐”
    • 입력 2016-07-25 06:22:20
    • 수정2016-07-25 09:06:09
    정치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을 계기로 개최지인 라오스에서 연쇄 외교장관회담이 열리는 가운데, 오늘(25일) 한일과 한미 외교장관 회담이 잇따라 예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윤병세 외교부장관은 일본 기시다 후미오 외무상과의 회담에서 북핵·북한 문제 관련 공조 방안과 함께 오는 28일 설립될 것으로 알려진 일본군 위안부 지원 재단에 대한 논의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윤 장관과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의 한미 외교장관 회담에서는 주한미군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 배치 문제와 관련해 어떤 메시지가 나올지 주목된다.

24일(현지 시각) 밤에는 사드의 한반도 배치 결정 이후 처음으로 한중 외교장관의 만남이 이뤄졌다.

회담에서 왕 부장은 "최근 한국 측의 행위는 두 나라의 신뢰에 해를 입혔다"면서 유감을 표명하고 "한국 측이 실질적인 행동으로 우리 사이의 식지 않은 관계를 수호하기 위해 어떤 실질적인 행동을 취할 것인지에 대해서 들어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윤 장관은 사드 배치 결정은 "자위적 방어 조치로, 책임 있는 정부로서 당연히 해야할 조치를 한 것"이라면서 "제3국을 겨낭하지 않는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윤 장관은 특히 '장작불을 빼면 물을 식힐 수 있고, 풀을 뽑아 없애려면 그 뿌리를 뽑아야 한다'는 뜻의 고사성어인 '추신지불(抽薪止沸), 전초제근(剪草除根)'을 인용해 근원적인 문제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있음을 강조했다.

북핵 문제에 대해서는 중국 측도 한반도 비핵화 원칙을 재확인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왕 부장이 "한반도 비핵화 원칙을 재확인하고, 안보리 대북결의 2270호의 엄격한 이행 의지를 표명했다"고 전했다.

어제 북한 리용호 외무상과 같은 비행편으로 입국한 왕 부장은, 한중회담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북중 회동 가능성을 시사했다. 북중 접촉 과정과 아세안 관련 외교장관 회의 결과 문서 조율 과정에서 중국이 어떤 입장을 표명할지 주목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