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디지털 광장] 상용화 앞둔 ‘타고 다니는 여행 가방’
입력 2016.07.25 (06:47) 수정 2016.07.25 (07:3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계속 끌고 다녀야 하거나 무거운 무게 때문에 번거롭기까지 했던 여행용 가방이 독특한 이동 수단으로 변신했습니다.

<리포트>

무거운 여행용 가방을 일일이 끌고 다니는 다른 사람들과 달리 한 여성이 가방에 올라타고 넓은 공항 내부를 신 나게 달립니다.

기내 반입이 가능한 크기의 여행 가방에 전동 장치를 합쳐놓은 일명 ‘모도 백’인데요.

가방에 앉아서 페달을 밟으면 최고 시속 13킬로미터까지 달릴 수 있고, 스마트폰을 위한 USB 충전포트도 장착됐습니다.

'모도 백'은 미국의 한 사업가가 고안한 아이디어로 지난해 시제품이 공개되면서 큰 주목을 얻었는데요.

최근 상용화를 위해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에서 모금을 시작했는데, 게시한 지 하루 만에 목표액 절반 이상을 모으게 되면서 이르면 내년 1월부터 실제 제품으로 배송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 [디지털 광장] 상용화 앞둔 ‘타고 다니는 여행 가방’
    • 입력 2016-07-25 06:48:14
    • 수정2016-07-25 07:35:4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계속 끌고 다녀야 하거나 무거운 무게 때문에 번거롭기까지 했던 여행용 가방이 독특한 이동 수단으로 변신했습니다.

<리포트>

무거운 여행용 가방을 일일이 끌고 다니는 다른 사람들과 달리 한 여성이 가방에 올라타고 넓은 공항 내부를 신 나게 달립니다.

기내 반입이 가능한 크기의 여행 가방에 전동 장치를 합쳐놓은 일명 ‘모도 백’인데요.

가방에 앉아서 페달을 밟으면 최고 시속 13킬로미터까지 달릴 수 있고, 스마트폰을 위한 USB 충전포트도 장착됐습니다.

'모도 백'은 미국의 한 사업가가 고안한 아이디어로 지난해 시제품이 공개되면서 큰 주목을 얻었는데요.

최근 상용화를 위해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에서 모금을 시작했는데, 게시한 지 하루 만에 목표액 절반 이상을 모으게 되면서 이르면 내년 1월부터 실제 제품으로 배송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