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스타트렉 비욘드’ 북미 흥행 1위…쾌조의 스타트
입력 2016.07.25 (07:12) 연합뉴스
영화 '스타트렉 비욘드'가 예상대로 7월 넷째 주 북미 박스오피스에서 1위에 올랐다.

24일(현지시간) 영화정보 사이트 박스오피스 모조에 따르면 '스타트렉 비욘드는 개봉 첫 주말 북미 지역 3천928개 상영관에서 5천960만 달러(678억 원)를 벌어들이며 쾌조의 스타트를 보였다.

2013년 개봉된 전편 '스타트렉 다크니스'가 세운 첫 주말 티켓 판매고보다는 15% 감소한 수준이지만, 최근 출시 영화마다 초라한 성적을 거뒀던 파라마운트에는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한 셈이다.

스타트렉 시리즈는 파라마운트에는 '믿고 개봉할 수 있는' 몇 안 되는 영화다. '스타트렉: 더 비기닝'(2009년)이 전 세계적으로 3억8천500만 달러(4천381억 원)를, '스타트렉 다크니스'(2013)는 4억6천700만 달러(5천314억 원)를 각각 거둬들였다.

대만 출신의 저스틴 린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스타트렉 비욘드'는 우주를 항해하던 엔터프라이즈호가 정체를 알 수 없는 우주선으로부터 공격을 받아 낯선 행성에 불시착하면서 겪게 되는 모험을 다뤘다.

크리스 파인이 제임스 T. 커크 선장으로 귀환하고 재커리 퀸트가 악역 스팍을 다시 맡았다. 여기에 이드리스 알바와 팝스타 리한나가 '깜짝출연'했다.

한국계 배우 존 조는 전편들에 이어 일등 항해사 줄루로 세 번째 출연했다. 이번 영화에서 처음으로 줄루가 게이였다는 설정이 드러나 관심을 끌기도 했다.

2주 연속 북미 흥행순위 1위를 달렸던 '마이펫의 이중생활'은 한 계단 내려왔다. '마이펫의 이중생활'은 주말 수익 2천930만 달러(333억 원), 누적 수익 2억6천70만 달러(3천38억 원)를 기록 중이다.

이어 소니 픽처스의 여성판 '고스트버스터즈'와 워너브러더스 자회사인 뉴라인시네마의 신작 공포영화 '라이트 아웃'이 각각 2천160만 달러(246억 원)의 티켓 판매고를 기록하면서 공동 3위에 나란히 올랐다.

5위는 20세기폭스의 신작 애니메이션 '아이스에이지: 지구 대충돌'이다. '아이스에이지' 시리즈의 다섯 번째 영화이자 완결판인 이 영화는 개봉 첫 주말 2천100만 달러(239억 원)를 벌여 들었다.

한편, 이번 주말에는 맷 데이먼과 폴 그린그래스 감독이 9년 만에 손잡고 만든 화제작 '제이슨 본'과 STX엔터테인먼트의 '배드 맘스', 라이온스게이트의 스릴러 영화 '너브'가 각각 개봉한다.
  • ‘스타트렉 비욘드’ 북미 흥행 1위…쾌조의 스타트
    • 입력 2016-07-25 07:12:31
    연합뉴스
영화 '스타트렉 비욘드'가 예상대로 7월 넷째 주 북미 박스오피스에서 1위에 올랐다.

24일(현지시간) 영화정보 사이트 박스오피스 모조에 따르면 '스타트렉 비욘드는 개봉 첫 주말 북미 지역 3천928개 상영관에서 5천960만 달러(678억 원)를 벌어들이며 쾌조의 스타트를 보였다.

2013년 개봉된 전편 '스타트렉 다크니스'가 세운 첫 주말 티켓 판매고보다는 15% 감소한 수준이지만, 최근 출시 영화마다 초라한 성적을 거뒀던 파라마운트에는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한 셈이다.

스타트렉 시리즈는 파라마운트에는 '믿고 개봉할 수 있는' 몇 안 되는 영화다. '스타트렉: 더 비기닝'(2009년)이 전 세계적으로 3억8천500만 달러(4천381억 원)를, '스타트렉 다크니스'(2013)는 4억6천700만 달러(5천314억 원)를 각각 거둬들였다.

대만 출신의 저스틴 린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스타트렉 비욘드'는 우주를 항해하던 엔터프라이즈호가 정체를 알 수 없는 우주선으로부터 공격을 받아 낯선 행성에 불시착하면서 겪게 되는 모험을 다뤘다.

크리스 파인이 제임스 T. 커크 선장으로 귀환하고 재커리 퀸트가 악역 스팍을 다시 맡았다. 여기에 이드리스 알바와 팝스타 리한나가 '깜짝출연'했다.

한국계 배우 존 조는 전편들에 이어 일등 항해사 줄루로 세 번째 출연했다. 이번 영화에서 처음으로 줄루가 게이였다는 설정이 드러나 관심을 끌기도 했다.

2주 연속 북미 흥행순위 1위를 달렸던 '마이펫의 이중생활'은 한 계단 내려왔다. '마이펫의 이중생활'은 주말 수익 2천930만 달러(333억 원), 누적 수익 2억6천70만 달러(3천38억 원)를 기록 중이다.

이어 소니 픽처스의 여성판 '고스트버스터즈'와 워너브러더스 자회사인 뉴라인시네마의 신작 공포영화 '라이트 아웃'이 각각 2천160만 달러(246억 원)의 티켓 판매고를 기록하면서 공동 3위에 나란히 올랐다.

5위는 20세기폭스의 신작 애니메이션 '아이스에이지: 지구 대충돌'이다. '아이스에이지' 시리즈의 다섯 번째 영화이자 완결판인 이 영화는 개봉 첫 주말 2천100만 달러(239억 원)를 벌여 들었다.

한편, 이번 주말에는 맷 데이먼과 폴 그린그래스 감독이 9년 만에 손잡고 만든 화제작 '제이슨 본'과 STX엔터테인먼트의 '배드 맘스', 라이온스게이트의 스릴러 영화 '너브'가 각각 개봉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