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일 외교장관 라오스서 회동…“위안부 합의 착실히 이행”
입력 2016.07.25 (08:28) 수정 2016.07.25 (09:19) 국제
한일 외교장관은 25일 라오스 비엔티엔에서 회담을 하고 지난해말 양국간의 위안부 문제 합의를 착실히 이행하자는데 합의할 예정이라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5차 핵실험 움직임에 대해 연대해 대응해 나가자는데도 의견을 모을 것으로 보인다.

양국 외교장관은 오는 28일 출범하는 위안부 재단에 대해 한일간 위안부 합의에 따라 일본측이 10억엔을 출연하는 시기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이 경우 일본측은 주한 일본대사관 앞 위안부 소녀상 철거 문제도 거론할 가능성이 높아 주목된다.

한일 외교장관 회담은 지난해 12월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만난 이후 7개월만에 열리는 것이다.
  • 한일 외교장관 라오스서 회동…“위안부 합의 착실히 이행”
    • 입력 2016-07-25 08:28:29
    • 수정2016-07-25 09:19:58
    국제
한일 외교장관은 25일 라오스 비엔티엔에서 회담을 하고 지난해말 양국간의 위안부 문제 합의를 착실히 이행하자는데 합의할 예정이라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5차 핵실험 움직임에 대해 연대해 대응해 나가자는데도 의견을 모을 것으로 보인다.

양국 외교장관은 오는 28일 출범하는 위안부 재단에 대해 한일간 위안부 합의에 따라 일본측이 10억엔을 출연하는 시기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이 경우 일본측은 주한 일본대사관 앞 위안부 소녀상 철거 문제도 거론할 가능성이 높아 주목된다.

한일 외교장관 회담은 지난해 12월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만난 이후 7개월만에 열리는 것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