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사주 매입 코스피 상장사 10곳 중 6곳만 ‘주가 점프’
입력 2016.07.25 (08:47) 경제
올해 들어 자사주를 사들인 코스피 상장사 가운데 주가 상승효과를 본 곳은 10개 중 6개꼴로 나타났다. 자사주 매입이 시장에서 꼭 주가 상승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던 셈이다.

2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올 들어 자사주 매입을 마쳤거나 진행 중인 코스피 기업은 총 32곳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지난 22일 종가가 자사주 취득 신고일 대비 상승한 기업은 약 60%에 해당하는 19곳이었다.

주가가 가장 많이 뛴 기업은 합성피혁 제조업체인 백산(74.93%)이다. 백산은 작년 12월 14일부터 올해 3월 11일까지 약 26억 원어치의 자사주 57여 만주를 사들였다.

삼성전자는 작년 10월 30일부터 이달 중순까지 7조 원에 가까운 자금을 쏟아부어 자사주(보통주) 약 500만 주를 매입했다. 자사주 취득 신고일 당시 132만 5천 원이던 삼성전자 주가는 지난 22일 현재 151만 6천 원으로 14.42% 뛰었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자사주 매입은 주로 주가부양책의 하나로 사용하는 게 일반적이지만 시장에서 그대로 통하지는 않는다"면서 "자사주 취득 결정 소식이 알려졌다고 무턱대고 투자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 자사주 매입 코스피 상장사 10곳 중 6곳만 ‘주가 점프’
    • 입력 2016-07-25 08:47:39
    경제
올해 들어 자사주를 사들인 코스피 상장사 가운데 주가 상승효과를 본 곳은 10개 중 6개꼴로 나타났다. 자사주 매입이 시장에서 꼭 주가 상승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던 셈이다.

2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올 들어 자사주 매입을 마쳤거나 진행 중인 코스피 기업은 총 32곳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지난 22일 종가가 자사주 취득 신고일 대비 상승한 기업은 약 60%에 해당하는 19곳이었다.

주가가 가장 많이 뛴 기업은 합성피혁 제조업체인 백산(74.93%)이다. 백산은 작년 12월 14일부터 올해 3월 11일까지 약 26억 원어치의 자사주 57여 만주를 사들였다.

삼성전자는 작년 10월 30일부터 이달 중순까지 7조 원에 가까운 자금을 쏟아부어 자사주(보통주) 약 500만 주를 매입했다. 자사주 취득 신고일 당시 132만 5천 원이던 삼성전자 주가는 지난 22일 현재 151만 6천 원으로 14.42% 뛰었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자사주 매입은 주로 주가부양책의 하나로 사용하는 게 일반적이지만 시장에서 그대로 통하지는 않는다"면서 "자사주 취득 결정 소식이 알려졌다고 무턱대고 투자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