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송파구서 30대 남성 흉기 난동…주민·경찰 등 4명 부상
입력 2016.07.25 (08:51) 수정 2016.07.25 (11:17) 사회
서울의 한 다세대 주택에서 30대 남성이 흉기를 휘둘러 주민과 경찰관 등 4명이 다쳤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최 모(37, 남)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최 씨는 오늘 새벽 4시 10분쯤 서울 송파구의 한 다세대 주택에서 이웃주민 A씨 등 2명에게 흉기를 휘둘러 머리와 손가락 등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후 최 씨는 또다른 주민인 C씨를 인질로 잡고 경찰과 대치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테이저건을 발사한 뒤 몸싸움을 벌여 20분 만에 최 씨를 붙잡았으며, 이 과정에서 장 모 경위가 흉기에 옆구리를 찔려 중상을 입었다.

부상자들은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최 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다.
  • 송파구서 30대 남성 흉기 난동…주민·경찰 등 4명 부상
    • 입력 2016-07-25 08:51:32
    • 수정2016-07-25 11:17:56
    사회
서울의 한 다세대 주택에서 30대 남성이 흉기를 휘둘러 주민과 경찰관 등 4명이 다쳤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최 모(37, 남)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최 씨는 오늘 새벽 4시 10분쯤 서울 송파구의 한 다세대 주택에서 이웃주민 A씨 등 2명에게 흉기를 휘둘러 머리와 손가락 등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후 최 씨는 또다른 주민인 C씨를 인질로 잡고 경찰과 대치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테이저건을 발사한 뒤 몸싸움을 벌여 20분 만에 최 씨를 붙잡았으며, 이 과정에서 장 모 경위가 흉기에 옆구리를 찔려 중상을 입었다.

부상자들은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최 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