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희옥 “8·9 전당대회, 계파갈등 뛰어넘어 결집하는 계기돼야”
입력 2016.07.25 (09:55) 수정 2016.07.25 (10:55) 정치
다음달 9일 열릴 새누리당 전당대회와 관련해 김희옥 새누리당 혁신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오늘), 계파갈등을 뛰어넘어 하나로 결집하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사에서 열린 혁신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이번 (전당) 대회는 총선 참패 후 내년 대선을 앞둔 절박한 위기 상황 속에서 치르는 중요한 전대"라며, "작금의 계파 갈등의 벽을 뛰어넘는 범보수 세력의 대동 단결과, 작금의 위기상황을 뛰어넘는 가치 창출을 통한 정권재창출 동력 확보가 목표"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전당대회 준비위원회'에 "이번 전대에서 계파갈등을 뛰어넘는 범보수 대통합과 정권 재창출의 기치 아래 범보수가 하나로 결집하는 계기가 마련되도록 각별한 방안을 심도 있게 마련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 김희옥 “8·9 전당대회, 계파갈등 뛰어넘어 결집하는 계기돼야”
    • 입력 2016-07-25 09:55:02
    • 수정2016-07-25 10:55:40
    정치
다음달 9일 열릴 새누리당 전당대회와 관련해 김희옥 새누리당 혁신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오늘), 계파갈등을 뛰어넘어 하나로 결집하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사에서 열린 혁신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이번 (전당) 대회는 총선 참패 후 내년 대선을 앞둔 절박한 위기 상황 속에서 치르는 중요한 전대"라며, "작금의 계파 갈등의 벽을 뛰어넘는 범보수 세력의 대동 단결과, 작금의 위기상황을 뛰어넘는 가치 창출을 통한 정권재창출 동력 확보가 목표"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전당대회 준비위원회'에 "이번 전대에서 계파갈등을 뛰어넘는 범보수 대통합과 정권 재창출의 기치 아래 범보수가 하나로 결집하는 계기가 마련되도록 각별한 방안을 심도 있게 마련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