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용인시, 10월부터 카셰어링 시범 사업
입력 2016.07.25 (10:23) 사회
경기 용인시는 한 대의 자동차를 시간 단위로 여러 사람이 나눠 쓰는 카셰어링(Car Sharing) 사업을 10월부터 시범적으로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시는 다음 달 3일까지 사업자를 모집해 9월께 시스템 구축과 업무협약 체결을 완료할 예정이다.

용인시가 주차장 제공과 홍보를 담당하고 사업자가 차량확보와 회원모집·운영 등을 맡게 된다.

일단 시청과 3개 구청, 기흥역사 등 5곳에서 한 곳당 1∼2대의 차량으로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카셰어링 이용방법은 서비스 회사에 회원으로 가입한 뒤 본인이 원하는 주차장에 있는 차량을 예약해 사용하고 반납하면 된다. 요금은 이용한 시간만큼 지불하면 된다.

용인시 관계자는 "카셰어링을 활성화하면 교통량 감축과 주차난 완화, 에너지 절약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시민들의 반응이 좋으면 시범실시 후 대상 지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용인시, 10월부터 카셰어링 시범 사업
    • 입력 2016-07-25 10:23:55
    사회
경기 용인시는 한 대의 자동차를 시간 단위로 여러 사람이 나눠 쓰는 카셰어링(Car Sharing) 사업을 10월부터 시범적으로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시는 다음 달 3일까지 사업자를 모집해 9월께 시스템 구축과 업무협약 체결을 완료할 예정이다.

용인시가 주차장 제공과 홍보를 담당하고 사업자가 차량확보와 회원모집·운영 등을 맡게 된다.

일단 시청과 3개 구청, 기흥역사 등 5곳에서 한 곳당 1∼2대의 차량으로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카셰어링 이용방법은 서비스 회사에 회원으로 가입한 뒤 본인이 원하는 주차장에 있는 차량을 예약해 사용하고 반납하면 된다. 요금은 이용한 시간만큼 지불하면 된다.

용인시 관계자는 "카셰어링을 활성화하면 교통량 감축과 주차난 완화, 에너지 절약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시민들의 반응이 좋으면 시범실시 후 대상 지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