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니폼 가위질’ 세일, 구단 5일 출전정지
입력 2016.07.25 (11:05) 연합뉴스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동료 유니폼을 가위질한 크리스 세일(27·시카고 화이트삭스)이 구단으로부터 5경기 출전정지 징계를 받았다.

릭 한 화이트삭스 단장은 25일(이하 한국시간) 이와 같은 구단 결정을 알리며 "세일은 불복종과 물품 손괴 등 구단 규정을 어겼다. 우리는 세일의 열정과 재능에 감사하지만, 분노를 표출하는 옳은 방법과 잘못된 방법이 있는 법"이라고 밝혔다.

여기에 세일은 액수가 공개되지 않은 벌금을 부과받았고, 메이저리그 사무국으로부터도 징계받을 가능성까지 있다.

세일은 24일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U.S. 셀룰러필드에서 열린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 미국 프로야구(MLB) 경기에 선발 등판 예정이었다.

경기 시작 30분을 앞두고 화이트삭스 구단은 세일이 사건을 일으켜 선발로 등판할 수 없고, 대신 맷 앨버스가 나선다고 발표했다.

화이트삭스는 1976년 입었던 유니폼을 본뜬 '올드 유니폼'을 입고 경기할 예정이었는데, 세일은 평소 "이 유니폼은 불편하다. 내 등판일에는 안 입고 싶다"고 불만을 드러냈다.

이에 세일은 경기 직전 라커룸에 준비된 '올드 유니폼'을 가위로 찢은 뒤 집으로 돌아갔다.

화이트삭스 구단은 다른 날 입으려고 준비한 유니폼을 선수에게 지급해 경기를 치렀다.

세일은 올해 14승 3패 평균자책점 3.18을 기록 중인 팀 에이스다.

스프링캠프 때부터 구단과 마찰을 빚은 세일은 계속해서 트레이드설이 나온다.

이런 상황에서 돌발 행동을 하면서 세일은 더는 팀에 머물기 힘들어졌다.
  • ‘유니폼 가위질’ 세일, 구단 5일 출전정지
    • 입력 2016-07-25 11:05:48
    연합뉴스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동료 유니폼을 가위질한 크리스 세일(27·시카고 화이트삭스)이 구단으로부터 5경기 출전정지 징계를 받았다.

릭 한 화이트삭스 단장은 25일(이하 한국시간) 이와 같은 구단 결정을 알리며 "세일은 불복종과 물품 손괴 등 구단 규정을 어겼다. 우리는 세일의 열정과 재능에 감사하지만, 분노를 표출하는 옳은 방법과 잘못된 방법이 있는 법"이라고 밝혔다.

여기에 세일은 액수가 공개되지 않은 벌금을 부과받았고, 메이저리그 사무국으로부터도 징계받을 가능성까지 있다.

세일은 24일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U.S. 셀룰러필드에서 열린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 미국 프로야구(MLB) 경기에 선발 등판 예정이었다.

경기 시작 30분을 앞두고 화이트삭스 구단은 세일이 사건을 일으켜 선발로 등판할 수 없고, 대신 맷 앨버스가 나선다고 발표했다.

화이트삭스는 1976년 입었던 유니폼을 본뜬 '올드 유니폼'을 입고 경기할 예정이었는데, 세일은 평소 "이 유니폼은 불편하다. 내 등판일에는 안 입고 싶다"고 불만을 드러냈다.

이에 세일은 경기 직전 라커룸에 준비된 '올드 유니폼'을 가위로 찢은 뒤 집으로 돌아갔다.

화이트삭스 구단은 다른 날 입으려고 준비한 유니폼을 선수에게 지급해 경기를 치렀다.

세일은 올해 14승 3패 평균자책점 3.18을 기록 중인 팀 에이스다.

스프링캠프 때부터 구단과 마찰을 빚은 세일은 계속해서 트레이드설이 나온다.

이런 상황에서 돌발 행동을 하면서 세일은 더는 팀에 머물기 힘들어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