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성식 “정부, 누리과정 예산 편성여부 분명한 입장 밝혀야”
입력 2016.07.25 (11:21) 수정 2016.07.25 (11:53) 정치
김성식 국민의당 정책위의장이 정부가 누리과정의 예산 편성 여부에 관한 분명한 입장을 밝힐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김 의장은 25일(오늘)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하반가 추가경정예산으로 1조9천억원이 지방재정교부금으로 내려가는 것은 임시적으로 상황을 봉합하는 것이며,원래 지방으로 내려가는 돈을 미리 당겨쓰는 것에 불과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내년 국가가 보육사업을 책임지겠다고 한 박근혜 대통령의 공약을 지키지 않을 것인가" 라며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김 의장은 또 추경에서 철저한 심사를 다짐했다.

김 의장은 "그동안 국민의당은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해 추경이 필요함을 강조해왔다" 며 "(하지만) 슬쩍슬쩍 민생과 관련이 없는 내용도 포함돼 있어 따져보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구조조정이 지연되고 국책은행의 부실이 쌓인 상황 등에 대해 철저히 규명돼야 국민들이 추경편성에 동의해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 김성식 “정부, 누리과정 예산 편성여부 분명한 입장 밝혀야”
    • 입력 2016-07-25 11:21:41
    • 수정2016-07-25 11:53:35
    정치
김성식 국민의당 정책위의장이 정부가 누리과정의 예산 편성 여부에 관한 분명한 입장을 밝힐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김 의장은 25일(오늘)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하반가 추가경정예산으로 1조9천억원이 지방재정교부금으로 내려가는 것은 임시적으로 상황을 봉합하는 것이며,원래 지방으로 내려가는 돈을 미리 당겨쓰는 것에 불과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내년 국가가 보육사업을 책임지겠다고 한 박근혜 대통령의 공약을 지키지 않을 것인가" 라며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김 의장은 또 추경에서 철저한 심사를 다짐했다.

김 의장은 "그동안 국민의당은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해 추경이 필요함을 강조해왔다" 며 "(하지만) 슬쩍슬쩍 민생과 관련이 없는 내용도 포함돼 있어 따져보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구조조정이 지연되고 국책은행의 부실이 쌓인 상황 등에 대해 철저히 규명돼야 국민들이 추경편성에 동의해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