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00세 이상 고령자 3천159명…5년새 72% 급증
입력 2016.07.25 (14:02) 수정 2016.07.25 (14:23) 경제
급속한 고령화와 함께 의학 발전, 건강에 대한 관심 증가 등으로 우리나라의 만 100세 이상 고령자가 5년 새 72% 급증해 3천 명을 넘어섰다. 이들 고령자 가운데 70% 이상이 평생 술이나 담배를 입에 대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100세 이상의 40%가량이 장수 비결로 '절제된 식생활 습관'을 꼽았다.

25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5 인구주택총조사 - 100세 이상 고령자조사 집계결과' 자료를 보면 지난해 11월 현재 우리나라의 만 100세 이상 고령자는 3천159명으로 2010년(1천835명) 대비 72.2%(1천324명) 증가했다.

100세 이상 고령자는 2005년 961명으로 1천 명을 밑돌았으나 5년 뒤인 2010년에는 두 배 가까이 늘어 2천 명에 육박했고 다시 2015년에는 3천 명을 돌파했다. 성별로는 여자가 2천731명으로 86.5%였다.

인구 10만 명당 100세 이상 인구는 2005년 2.0명에서 2010년 3.8명, 지난해 6.6명으로 늘었다.

시도별로 보면 경기도가 100세 이상 인구가 692명(21.9%)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 521명(16.5%), 경북 224명(7.1%) 등의 순이었다. 인구 10만 명 당 100세 이상 고령자 수는 제주(17.2명), 전남(12.3명), 충북(9.5명)이 높았다.

장수 비결로 소식 등 절제된 식생활 습관을 꼽은 이가 39.4%로 가장 많았다. 규칙적인 생활(18.8%)이나 낙천적인 성격(14.4%)이라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 100세 이상 고령자 3천159명…5년새 72% 급증
    • 입력 2016-07-25 14:02:54
    • 수정2016-07-25 14:23:08
    경제
급속한 고령화와 함께 의학 발전, 건강에 대한 관심 증가 등으로 우리나라의 만 100세 이상 고령자가 5년 새 72% 급증해 3천 명을 넘어섰다. 이들 고령자 가운데 70% 이상이 평생 술이나 담배를 입에 대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100세 이상의 40%가량이 장수 비결로 '절제된 식생활 습관'을 꼽았다.

25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5 인구주택총조사 - 100세 이상 고령자조사 집계결과' 자료를 보면 지난해 11월 현재 우리나라의 만 100세 이상 고령자는 3천159명으로 2010년(1천835명) 대비 72.2%(1천324명) 증가했다.

100세 이상 고령자는 2005년 961명으로 1천 명을 밑돌았으나 5년 뒤인 2010년에는 두 배 가까이 늘어 2천 명에 육박했고 다시 2015년에는 3천 명을 돌파했다. 성별로는 여자가 2천731명으로 86.5%였다.

인구 10만 명당 100세 이상 인구는 2005년 2.0명에서 2010년 3.8명, 지난해 6.6명으로 늘었다.

시도별로 보면 경기도가 100세 이상 인구가 692명(21.9%)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 521명(16.5%), 경북 224명(7.1%) 등의 순이었다. 인구 10만 명 당 100세 이상 고령자 수는 제주(17.2명), 전남(12.3명), 충북(9.5명)이 높았다.

장수 비결로 소식 등 절제된 식생활 습관을 꼽은 이가 39.4%로 가장 많았다. 규칙적인 생활(18.8%)이나 낙천적인 성격(14.4%)이라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