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원유철 “北 5차 핵실험시, 우리도 핵무장 수순 밟아야”
입력 2016.07.25 (14:21) 수정 2016.07.25 (14:43) 정치
북한의 5차 핵실험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여권에서 우리나라도 핵무장 수준의 대응조치를 하는 '핵 트리거(trigger·자동 조치)' 선언을 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새누리당 내 대표적 핵무장론자인 원유철 의원은 25일(오늘) 성명을 내고 "북한이 5차 핵실험을 감행한다면 우리는 더 이상 국제사회의 제재에만 기대어 북한의 행동변화를 기다릴 수 없다"며 "우리도 평화수호를 위한 자위권 차원의 핵무장 수순을 밟아야 한다. 일종의 핵트리거 선언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원 의원은 "더 이상 실효성이 없는 규탄결의안으로 대응해서는 안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관계당국에 따르면 북한의 5차 핵실험은 언제든지 가능하고 최근 그 징후가 포착되고 있다"면서 "오는 27일 전승절에 제5차 핵실험 도발을 꾀하고 있다는 언론보도도 있다"고 지적했다.

원 의원은 또, "차기 미국 대선의 공화당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는 주한미군을 철수하겠다고 공개적으로 발언하는 등 우리의 안보 상황은 태풍 앞에 촛불과도 같은 매우 엄중한 국면에 처해 있다"며 "북한이 5차 핵실험을 감행한다면, 우리는 더 이상 국제사회의 제재에만 기대어 북한의 행동변화를 기다릴 수 없다"고 강조했다.

핵트리거 선언은 유럽연합(UN)이 북한의 핵실험 등에 대해 '트리거 조항'을 만들어 자동으로 개입해 추가 제재를 하도록 규정한 것처럼, 북한이 5차 핵실험을 감행할 경우 자동으로 핵무장 추진에 나설 뜻을 표명하자는 의미다.

원 의원은 새누리당 원내대표이던 지난 2월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핵무장론을 제기하기도 했다.

원 의원은 이와 관련해 다음달 4일 국회에서 관련 토론회를 연다. 당내 의원들로 구성된 한국의 핵무장방안 관련 포럼도 출범시킬 예정이다.
  • 원유철 “北 5차 핵실험시, 우리도 핵무장 수순 밟아야”
    • 입력 2016-07-25 14:21:47
    • 수정2016-07-25 14:43:04
    정치
북한의 5차 핵실험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여권에서 우리나라도 핵무장 수준의 대응조치를 하는 '핵 트리거(trigger·자동 조치)' 선언을 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새누리당 내 대표적 핵무장론자인 원유철 의원은 25일(오늘) 성명을 내고 "북한이 5차 핵실험을 감행한다면 우리는 더 이상 국제사회의 제재에만 기대어 북한의 행동변화를 기다릴 수 없다"며 "우리도 평화수호를 위한 자위권 차원의 핵무장 수순을 밟아야 한다. 일종의 핵트리거 선언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원 의원은 "더 이상 실효성이 없는 규탄결의안으로 대응해서는 안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관계당국에 따르면 북한의 5차 핵실험은 언제든지 가능하고 최근 그 징후가 포착되고 있다"면서 "오는 27일 전승절에 제5차 핵실험 도발을 꾀하고 있다는 언론보도도 있다"고 지적했다.

원 의원은 또, "차기 미국 대선의 공화당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는 주한미군을 철수하겠다고 공개적으로 발언하는 등 우리의 안보 상황은 태풍 앞에 촛불과도 같은 매우 엄중한 국면에 처해 있다"며 "북한이 5차 핵실험을 감행한다면, 우리는 더 이상 국제사회의 제재에만 기대어 북한의 행동변화를 기다릴 수 없다"고 강조했다.

핵트리거 선언은 유럽연합(UN)이 북한의 핵실험 등에 대해 '트리거 조항'을 만들어 자동으로 개입해 추가 제재를 하도록 규정한 것처럼, 북한이 5차 핵실험을 감행할 경우 자동으로 핵무장 추진에 나설 뜻을 표명하자는 의미다.

원 의원은 새누리당 원내대표이던 지난 2월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핵무장론을 제기하기도 했다.

원 의원은 이와 관련해 다음달 4일 국회에서 관련 토론회를 연다. 당내 의원들로 구성된 한국의 핵무장방안 관련 포럼도 출범시킬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