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당권 주자들, 우병우 사태 놓고 ‘신중론’·‘사퇴론’ 교차
입력 2016.07.25 (14:40) 정치
새누리당의 8.9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최고위원에 출마하겠다고 선언한 당권 주자들은 25일(오늘) 잇따라 각종 라디오 프로그램과의 인터뷰에서,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을 둘러싼 각종 의혹과 논란이 계속되는 데 대해 '신중론'과 '사퇴론'을 놓고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박근혜 정부에서 청와대 정무·홍보수석을 지낸 이정현 의원은 "솔직히 말해서 국민 여론이 매우 안 좋다"면서 "대부분의 일반 서민들 입장에서 봤을 때 1천300억 원이 넘는 (처가 부동산) 거래에 부정이 있었든 없었든 그 액수 자체에 많이 당황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당 대표에 출마한 이 의원은 우 수석이 '주식 대박 의혹'으로 검찰에 구속된 진경준 검사장의 인사검증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는 여론에 대해서도, "모든 언론이 다 들여다보고 있고, 국민들이 들여다보고 있다"며 "합당한 처리를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의혹이 있다'와 '의혹이 사실이 아니다'라는 주장이 팽팽하기 때문에 그런 부분이 먼저 규명이 돼야 한다"며 "잘못이 있다면 즉각 조치를 취하고 책임을 져야 할 것이고, 잘못이 없다면 그 뒤부터는 새로운 판단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신중론'을 제기했다.

최고위원에 출마한 친박계 함진규 의원도 "당사자가 그런 부분(의혹)에 대해 인정하지 않는 상황"이라면서 "소명 결과에 따라 책임질 일이 있으면 책임지는 것이고 사실관계가 다르면 다르게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비박계 당권주자인 정병국 의원은 "대통령을 모시는 사람에게서 구설수가 나온다는 것은 대통령에게 부담이 되는 것"이라면서 "시시비비를 가릴 게 있으면 일단 물러나서 하는 게 옳다"고 거듭 주장했다.

또 다른 비박계 당권주자인 김용태 의원도 "만약 우 수석이 민정수석이 아니라 법무장관 등 청문회 대상 자리에 나갔으면 견딜 수 있었겠느냐"며 "무엇이 정말 대통령과 박근혜 정부를 위한 것인지에 대해서 스스로 깊이 고심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 與 당권 주자들, 우병우 사태 놓고 ‘신중론’·‘사퇴론’ 교차
    • 입력 2016-07-25 14:40:44
    정치
새누리당의 8.9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최고위원에 출마하겠다고 선언한 당권 주자들은 25일(오늘) 잇따라 각종 라디오 프로그램과의 인터뷰에서,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을 둘러싼 각종 의혹과 논란이 계속되는 데 대해 '신중론'과 '사퇴론'을 놓고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박근혜 정부에서 청와대 정무·홍보수석을 지낸 이정현 의원은 "솔직히 말해서 국민 여론이 매우 안 좋다"면서 "대부분의 일반 서민들 입장에서 봤을 때 1천300억 원이 넘는 (처가 부동산) 거래에 부정이 있었든 없었든 그 액수 자체에 많이 당황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당 대표에 출마한 이 의원은 우 수석이 '주식 대박 의혹'으로 검찰에 구속된 진경준 검사장의 인사검증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는 여론에 대해서도, "모든 언론이 다 들여다보고 있고, 국민들이 들여다보고 있다"며 "합당한 처리를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의혹이 있다'와 '의혹이 사실이 아니다'라는 주장이 팽팽하기 때문에 그런 부분이 먼저 규명이 돼야 한다"며 "잘못이 있다면 즉각 조치를 취하고 책임을 져야 할 것이고, 잘못이 없다면 그 뒤부터는 새로운 판단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신중론'을 제기했다.

최고위원에 출마한 친박계 함진규 의원도 "당사자가 그런 부분(의혹)에 대해 인정하지 않는 상황"이라면서 "소명 결과에 따라 책임질 일이 있으면 책임지는 것이고 사실관계가 다르면 다르게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비박계 당권주자인 정병국 의원은 "대통령을 모시는 사람에게서 구설수가 나온다는 것은 대통령에게 부담이 되는 것"이라면서 "시시비비를 가릴 게 있으면 일단 물러나서 하는 게 옳다"고 거듭 주장했다.

또 다른 비박계 당권주자인 김용태 의원도 "만약 우 수석이 민정수석이 아니라 법무장관 등 청문회 대상 자리에 나갔으면 견딜 수 있었겠느냐"며 "무엇이 정말 대통령과 박근혜 정부를 위한 것인지에 대해서 스스로 깊이 고심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