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폭스바겐 청문회…“배출가스 조작 부인, 인증서류 조작 실수일 뿐”
입력 2016.07.25 (15:27) 수정 2016.07.25 (16:38) 사회
배출가스와 소음 서류 조작 의혹으로 자동차 인증 취소 통보를 받은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배출가스 조작 혐의를 부인하고 인증서류 조작은 실무적 실수라며 환경부에 선처를 호소했다.

25일 인천시 서구 국립환경과학원에서 비공개로 열린 '폭스바겐 차량 인증 취소 청문회'를 마친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요하네스 타머 사장과 정재균 부사장은 취재진의 질문에 "논란에 대해 충분히 설명했고 선처를 부탁했다. 나머지 사항들은 환경부·국립환경과학원과 협의해 해결점을 찾겠다"고 말했다.

청문회는 하네스 타머 사장과 국내 인증담당 정재균 부사장, 그리고 아우디폭스바겐 코리아측 법률 대리인인 대형 법무법인 등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1시간 10분가량 진행됐다.

환경부에 따르면 폭스바겐 측은 논란이 된 차량의 배출가스는 문제가 없고 다만 인증 관련 서류를 만드는 과정에 실수가 있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환경부는 이번 사태가 인증제도 자체를 흔드는 중대한 문제라고 판단, 관련법에 따라 충분히 행정처분이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김정수 교통환경연구소장은 "폭스바겐이 재인증을 신청할 계획"이라며 "폭스바겐 차종에 어떤 형태든 하자가 있는 것으로 확인된 만큼 서류뿐만 아니라 여러 시험을 통해 꼼꼼히 적법 여부를 확인한 뒤 인증을 내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환경부는 지난 12일 아우디·폴크스바겐 79개 모델에 대해 인증 취소 방침을 공식 통보했다.

환경부는 이날 청문회 결과를 토대로 다음달 2일 인증취소·판매금지 조치를 확정해 발표할 계획이다.
  • 폭스바겐 청문회…“배출가스 조작 부인, 인증서류 조작 실수일 뿐”
    • 입력 2016-07-25 15:27:15
    • 수정2016-07-25 16:38:47
    사회
배출가스와 소음 서류 조작 의혹으로 자동차 인증 취소 통보를 받은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배출가스 조작 혐의를 부인하고 인증서류 조작은 실무적 실수라며 환경부에 선처를 호소했다.

25일 인천시 서구 국립환경과학원에서 비공개로 열린 '폭스바겐 차량 인증 취소 청문회'를 마친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요하네스 타머 사장과 정재균 부사장은 취재진의 질문에 "논란에 대해 충분히 설명했고 선처를 부탁했다. 나머지 사항들은 환경부·국립환경과학원과 협의해 해결점을 찾겠다"고 말했다.

청문회는 하네스 타머 사장과 국내 인증담당 정재균 부사장, 그리고 아우디폭스바겐 코리아측 법률 대리인인 대형 법무법인 등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1시간 10분가량 진행됐다.

환경부에 따르면 폭스바겐 측은 논란이 된 차량의 배출가스는 문제가 없고 다만 인증 관련 서류를 만드는 과정에 실수가 있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환경부는 이번 사태가 인증제도 자체를 흔드는 중대한 문제라고 판단, 관련법에 따라 충분히 행정처분이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김정수 교통환경연구소장은 "폭스바겐이 재인증을 신청할 계획"이라며 "폭스바겐 차종에 어떤 형태든 하자가 있는 것으로 확인된 만큼 서류뿐만 아니라 여러 시험을 통해 꼼꼼히 적법 여부를 확인한 뒤 인증을 내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환경부는 지난 12일 아우디·폴크스바겐 79개 모델에 대해 인증 취소 방침을 공식 통보했다.

환경부는 이날 청문회 결과를 토대로 다음달 2일 인증취소·판매금지 조치를 확정해 발표할 계획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