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전, 내달부터 드론 띄워 전력설비 점검…연 75억 절감
입력 2016.07.25 (15:36) 수정 2016.07.25 (15:57) 경제
한국전력이 오는 8월 드론(무인기)을 활용해 전력 통신 설비를 점검한다고 25일 밝혔다.

드론이 사람을 대신해 철탑에 설치된 광섬유 복합 가공지선(OPGW)을 촬영한 뒤 파손과 이상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다.

OPGW는 한전의 전력계통 제어에 쓰이는 핵심 통신설비로 주기적 예방이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 설비는 대부분 산악지역에 설치돼 사람이 직접 올라 점검할 수밖에 없어 위험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드론 활용 때 이 같은 위험 요인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한전은 내다봤다. 또 최근 실시한 시범점검 결과 드론을 활용하면 인력을 활용한 점검보다 점검 시간이 90% 정도 단축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연간 75억 원의 비용을 절감할 것으로 한전은 예상했다. 하루에 점검이 가능한 설비 수량도 10배 이상 증가했다고 한전은 전했다.
  • 한전, 내달부터 드론 띄워 전력설비 점검…연 75억 절감
    • 입력 2016-07-25 15:36:36
    • 수정2016-07-25 15:57:09
    경제
한국전력이 오는 8월 드론(무인기)을 활용해 전력 통신 설비를 점검한다고 25일 밝혔다.

드론이 사람을 대신해 철탑에 설치된 광섬유 복합 가공지선(OPGW)을 촬영한 뒤 파손과 이상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다.

OPGW는 한전의 전력계통 제어에 쓰이는 핵심 통신설비로 주기적 예방이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 설비는 대부분 산악지역에 설치돼 사람이 직접 올라 점검할 수밖에 없어 위험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드론 활용 때 이 같은 위험 요인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한전은 내다봤다. 또 최근 실시한 시범점검 결과 드론을 활용하면 인력을 활용한 점검보다 점검 시간이 90% 정도 단축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연간 75억 원의 비용을 절감할 것으로 한전은 예상했다. 하루에 점검이 가능한 설비 수량도 10배 이상 증가했다고 한전은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