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육부, ‘막말 파문’ 관련 간부 임용때 검증 강화
입력 2016.07.25 (16:19) 수정 2016.07.25 (16:45) 사회
최근 고위 간부가 민중을 동물에 비유하는 등 '막말 파문'을 일으켜 비판을 받은 교육부가 고위 간부 임용 시 검증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오늘(25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실·국장과 과장급 간부 80여 명을 대상으로 공직 가치와 관련한 집중 교육을 했다. 이준식 교육부 장관은 이 자리에서 "최근 교육부 간부의 부적절한 처신과 행동으로 국민께 큰 실망을 안겨드려 다시 한 번 사과 드린다"며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간부 임용 시 공직관 검증을 강화하고, 공무원의 의무를 중대하게 위반할 경우 무관용의 원칙에 따라 제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또, "교육부의 일부 직위를 타 부처나 교육현장 전문가 등 외부에 개방하고, 현재 실·국장급에 대해서도 적합성 여부를 원점에서 재검토해 적임자가 보직을 맡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교육부는 국·과장급 직위를 신규 임용 또는 전보할 때 공직관, 교육철학, 윤리관, 성 관련 위반 경력 등을 검증하는 내부 시스템을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 5급 사무관 승진이나 교육부 전입 때도 심층 면접을 강화하고, 고위 공무원의 성과 평가 때도 청렴도와 공직가치를 반영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또 모든 직원이 헌법, 공직가치, 성희롱 예방 등에 대한 교육을 연 2회 이상 의무적으로 받도록 할 계획이다.

이 장관은 "교육부는 자라나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정책을 펼치기 때문에 그 어느 부처보다도 높은 도덕성과 윤리의식이 요구된다"며 "각자의 언행이 교육부를 대표한다는 사실을 염두에 두고 행동해 달라"고 당부했다.
  • 교육부, ‘막말 파문’ 관련 간부 임용때 검증 강화
    • 입력 2016-07-25 16:19:55
    • 수정2016-07-25 16:45:09
    사회
최근 고위 간부가 민중을 동물에 비유하는 등 '막말 파문'을 일으켜 비판을 받은 교육부가 고위 간부 임용 시 검증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오늘(25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실·국장과 과장급 간부 80여 명을 대상으로 공직 가치와 관련한 집중 교육을 했다. 이준식 교육부 장관은 이 자리에서 "최근 교육부 간부의 부적절한 처신과 행동으로 국민께 큰 실망을 안겨드려 다시 한 번 사과 드린다"며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간부 임용 시 공직관 검증을 강화하고, 공무원의 의무를 중대하게 위반할 경우 무관용의 원칙에 따라 제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또, "교육부의 일부 직위를 타 부처나 교육현장 전문가 등 외부에 개방하고, 현재 실·국장급에 대해서도 적합성 여부를 원점에서 재검토해 적임자가 보직을 맡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교육부는 국·과장급 직위를 신규 임용 또는 전보할 때 공직관, 교육철학, 윤리관, 성 관련 위반 경력 등을 검증하는 내부 시스템을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 5급 사무관 승진이나 교육부 전입 때도 심층 면접을 강화하고, 고위 공무원의 성과 평가 때도 청렴도와 공직가치를 반영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또 모든 직원이 헌법, 공직가치, 성희롱 예방 등에 대한 교육을 연 2회 이상 의무적으로 받도록 할 계획이다.

이 장관은 "교육부는 자라나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정책을 펼치기 때문에 그 어느 부처보다도 높은 도덕성과 윤리의식이 요구된다"며 "각자의 언행이 교육부를 대표한다는 사실을 염두에 두고 행동해 달라"고 당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