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일 음악축제 인근 폭발…1명 사망·12명 부상
입력 2016.07.25 (17:04) 수정 2016.07.25 (17:36)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독일 바이에른주 안스바흐시의 노천 음악축제 현장 인근에서 현지시간으로 어제 밤 폭발이 일어나 1명이 숨지고 12명이 다쳤습니다.

현지 경찰은 성명을 통해 용의자는 난민 신청이 거부된 시리아인으로, 밤 10시쯤 배낭에 가지고 있던 폭발물이 터지면서 함께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이 때문에 예정됐던 대규모 음악 축제가 취소됐으며 부상자 12명 가운데 3명은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독일 음악축제 인근 폭발…1명 사망·12명 부상
    • 입력 2016-07-25 17:06:54
    • 수정2016-07-25 17:36:39
    뉴스 5
독일 바이에른주 안스바흐시의 노천 음악축제 현장 인근에서 현지시간으로 어제 밤 폭발이 일어나 1명이 숨지고 12명이 다쳤습니다.

현지 경찰은 성명을 통해 용의자는 난민 신청이 거부된 시리아인으로, 밤 10시쯤 배낭에 가지고 있던 폭발물이 터지면서 함께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이 때문에 예정됐던 대규모 음악 축제가 취소됐으며 부상자 12명 가운데 3명은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