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습기살균제 특위, 현장조사…첫날부터 차질
입력 2016.07.25 (19:09) 수정 2016.07.25 (19:59)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수백명의 사상자를 낸 가습기 살균제 사건의 진상규명과 피해구제를 위해 꾸려진 국정조사 특별위원회가 현장 조사를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회의 공개 여부를 놓고, 여야 위원들이 이견을 보이면서 첫날부터 한때 차질을 겪었습니다.

박민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가습기 살균제 특위 위원들이 오늘 정부 세종 청사를 찾았습니다.

가습기 살균제 사건의 진상규명을 밝히기 위한 첫 단계로 관련 부처에 대한 조사에 나선 겁니다.

하지만 여야 위원들이 초반부터 회의 공개 여부를 놓고 찬반 논쟁을 벌이면서 시작부터 한때 파행을 겪었습니다.

결국 여야 각각 2명의 외부전문가 발언만 공개하고 나머지는 비공개 결정을 하면서 질의가 시작됐습니다.

위원들은 가습기 살균제 피해가 커질 때까지 환경부와 고용부가 어떤 대책을 취했는지, 피해가 발생하고도 제대로 입법 조치를 했는지를 집중 추궁했습니다.

<녹취> 문은숙(외부전문가/새누리당 추천) : "어떻게 환경부에서 환경성 질환 감시체계가 있었는데 하나도 모니터링이 안 됐는지를 모르겠습니다."

<녹취> 장하나(외부전문가/더민주 추천) : "환경부가 당시 법령을 어겼다 말았다가 아니라 제도가 미비한 것 자체에 대해서 무한책임을 져야..."

또 2005년 당시, 가습기 살균제 제품의 원료인 PHMG의 유해성 심사를 하지 않은 이유도 추궁했습니다.

이에 대해 환경부는 "사회적 논의를 거쳐 국회 입법까지 가는 데는 시일이 걸리며, 2005년에는 가습기살균제에 사용되던 PHMG가 유해성 심사 대상이 아니었다"고 답했습니다.

가습기 살균제 특위는 이어 보건복지부와 산업통상자원부의 현장 조사를 진행했습니다.

가습기 살균제 특위의 현장 조사는 오는 27일까지 3일간 계속됩니다.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 가습기살균제 특위, 현장조사…첫날부터 차질
    • 입력 2016-07-25 19:13:46
    • 수정2016-07-25 19:59:25
    뉴스 7
<앵커 멘트>

수백명의 사상자를 낸 가습기 살균제 사건의 진상규명과 피해구제를 위해 꾸려진 국정조사 특별위원회가 현장 조사를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회의 공개 여부를 놓고, 여야 위원들이 이견을 보이면서 첫날부터 한때 차질을 겪었습니다.

박민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가습기 살균제 특위 위원들이 오늘 정부 세종 청사를 찾았습니다.

가습기 살균제 사건의 진상규명을 밝히기 위한 첫 단계로 관련 부처에 대한 조사에 나선 겁니다.

하지만 여야 위원들이 초반부터 회의 공개 여부를 놓고 찬반 논쟁을 벌이면서 시작부터 한때 파행을 겪었습니다.

결국 여야 각각 2명의 외부전문가 발언만 공개하고 나머지는 비공개 결정을 하면서 질의가 시작됐습니다.

위원들은 가습기 살균제 피해가 커질 때까지 환경부와 고용부가 어떤 대책을 취했는지, 피해가 발생하고도 제대로 입법 조치를 했는지를 집중 추궁했습니다.

<녹취> 문은숙(외부전문가/새누리당 추천) : "어떻게 환경부에서 환경성 질환 감시체계가 있었는데 하나도 모니터링이 안 됐는지를 모르겠습니다."

<녹취> 장하나(외부전문가/더민주 추천) : "환경부가 당시 법령을 어겼다 말았다가 아니라 제도가 미비한 것 자체에 대해서 무한책임을 져야..."

또 2005년 당시, 가습기 살균제 제품의 원료인 PHMG의 유해성 심사를 하지 않은 이유도 추궁했습니다.

이에 대해 환경부는 "사회적 논의를 거쳐 국회 입법까지 가는 데는 시일이 걸리며, 2005년에는 가습기살균제에 사용되던 PHMG가 유해성 심사 대상이 아니었다"고 답했습니다.

가습기 살균제 특위는 이어 보건복지부와 산업통상자원부의 현장 조사를 진행했습니다.

가습기 살균제 특위의 현장 조사는 오는 27일까지 3일간 계속됩니다.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